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법무부 장관' 가능성 묻자 박주민 "저는 이 상황 감당할 그릇 아니다"

최종수정 2019.10.15 14:22 기사입력 2019.10.15 14:22

댓글쓰기

조국 장관 사퇴 듣고 "워낙 갑작스러워, 소화가 다 안 됐다"…"검찰개혁 잘 해야 하겠다는 마음"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차기 법무부 장관 가능성에 대해 "저는 이 정도 상황을 감당할 수 있는 그릇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법조인 출신이고, 누구보다 개혁 의지가 있고…"라는 사회자의 질문을 받고 이렇게 밝혔다.


박 의원은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이 전해철 민주당 의원의 법무부 장관 기용설을 제기하는 것에 대해서는 "박지원 의원님이 방송에서 언급을 하시면서 거론이 됐는데 민정수석도 하셨고 또 법사위원도 하셨기 때문에"라고 답변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검찰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이 1일 국회에서 열린 검찰개혁특별위원회의 기획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검찰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이 1일 국회에서 열린 검찰개혁특별위원회의 기획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박 의원은 전 의원의 법무부 장관 기용설에 대한 견해를 묻자 "제가 그 여부를 평가할 수 있는 위치나 자리에 있지는 않다"면서 "어느 정도 요건을 충족한 후보 중에 하나일 수도 있다는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박 의원은 조 전 장관의 사퇴 발표와 관련해 "어제 들었던 첫 번째 생각은 좀 놀랐고, 워낙 갑작스러워서, 소화가 다 안 됐다"면서 "아쉬움이 있었고 안타까움이 좀 있고, 슬픔도 있고, 아픔도 있고 또 검찰개혁을 잘 해야 하겠다는 마음도 들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한편 박 의원은 대원외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초선 의원이다. 제45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변호사로 활동했다. '민주 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사무차장을 역임한 인물이다. 현재 민주당 최고위원이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