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9 국감]인수 검사 불합격으로 창고에 있는 원전부품 1022억원

최종수정 2019.10.14 14:53 기사입력 2019.10.14 14: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1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규환 의원이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제출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해외업체로부터 품질증빙 서류를 제대로 받지 못해 창고에 쌓아둔 원전 부품이 총 323건으로 1022억원 규모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수원은 해외업체에서 자재를 구매해 선적한 뒤 국내로 들어와 인수 검사를 진행한다. 이때 품질 증빙 서류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으면 자료보안요구서(DDN)를 발행하는데, 서류 보완을 마치기 전까지는 자재를 사용하지 못한다.


지난 8월 기준 해외구매자재 중 인수검사에서 불합격해 서류보안이 필요한 DDN건은 총 323건, 금액으로는 1021억9500만원이다.


이 중 70% 이상은 발행일로부터 5개월 이상 경과해 장기 미결 상태이다. 2014년에 발행한 DDN 4건(1억8700만원)도 서류 보완이 이뤄지지 않았다. 총 323건 중 11건(13억원)은 해당업체로부터 회신조차 받지 못한 상황이다.


월성원자력본부는 2016년 프랑스 에너토피아로 약 4700만원에 베어링을 구매한 뒤 품질증빙 서류 미흡으로 해당 자재를 사용하지 못하고 있지만 해당 업체는 회신하지 않고 있다. 그런데도 월성본부는 2017년부터 올해까지 매년 이 회사로부터 계전기, 슬리브 등 자재를 구입했다. 이 거래들 역시 마찬가지로 품질증빙 서류가 미흡해 DDN을 발행했으나 미회신 상태다.

불량서류 사태가 반복되는 이유는 해외업체로부터 자재를 구매할 때 인수검사 전에 대금 지급을 완료하기 때문이다. 인수검사 때 품질서류 미흡으로 불합격돼도 납품업체의 적극적 서류 보완을 기대하기 힘들다.


김 의원은 "과거 한수원은 자재 납품 관련 비리로 사회적으로 지탄을 받은 전례가 있는 만큼 더 철저한 업무처리가 필요하다"며 "DDN 발행 후 서류 보완을 제때 하지 않은 업체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행정조치를 통해서 사손처리를 방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