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변상욱 앵커, 조국 비판 청년에 "수꼴" 표현 논란

최종수정 2019.08.25 10:38 기사입력 2019.08.25 10:38

댓글쓰기

변상욱(오른쪽) YTN 앵커 / 사진=연합뉴스

변상욱(오른쪽) YTN 앵커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변상욱 YTN 앵커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비판한 청년에 "수꼴 마이크를 잡았다"고 평해 논란이 불거졌다.


변 앵커는 24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 시각 광화문, 한 청년이 단상에 올랐다"며 "'저는 조국 같은 아버지가 없습니다. 그래서 지금 여기 이렇게 섰습니다'"라고 이날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청년의 말을 인용했다.


그러면서 "그렇기도 하겠다.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으면 수꼴 마이크를 잡지 않았을 것"이라며 "짠하다"라고 평했다.


변상욱 YTN 앵커는 24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광화문 집회 참석자를 비판하는 의견을 올렸다. / 사진=변상욱 SNS 캡처

변상욱 YTN 앵커는 24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광화문 집회 참석자를 비판하는 의견을 올렸다. / 사진=변상욱 SNS 캡처



해당 트윗이 확산되자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일부 누리꾼들은 "속 시원하다", "용기 있다"라며 변 앵커를 옹호했으나, 또 다른 누리꾼들은 "공정성을 유지해야 하는 것 아니냐", "실망이 크다", "너무 모욕적이다" 등의 비판하는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불거지자 변 앵커는 현재 해당 트윗을 계정에서 삭제한 상태다.

한편 변 앵커는 현재 YTN 뉴스 '변상욱의 뉴스가 있는 저녁'에서 진행을 맡고 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