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8호 태풍 '프란시스코' 내일 밤 상륙…남부→중부 순차적 비

최종수정 2019.08.05 15:34 기사입력 2019.08.05 15:34

댓글쓰기

경남 해안·강원 영동 200㎜ 이상

8호 태풍 '프란시스코' 내일 밤 상륙…남부→중부 순차적 비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가 북상 중인 가운데 6일 밤 남해안에 상륙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태풍 프란시스코가 5일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사카 남쪽 약 4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6㎞ 속도로 서쪽 방향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태풍의 중심 기압은 985헥토파스칼(hPa)이며 중심 최대 풍속은 초속 27m로 소형 태풍이다.


이번 태풍은 5일 밤과 6일 새벽 사이 일본 규슈를 지나면서 1차적으로 약화되고 6일 밤에는 해수면 온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남해상을 지나 상륙하면서 수증기 공급 약화와 지면 마찰 등에 의해 약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북동진 중인 태풍 프란시스코는 7일 오전에 충청도와 오후에 강원영동으로 이동해 한반도를 관통한다. 밤에는 동해안으로 빠져나가 열대저압부로 약화된다.


태풍이 북상하면서 6~7일 남부에서 중부로 순차적으로 비가 내린다. 6일 오후 경남해안에서 비가 시작돼 점차 제주도와 그 밖의 남부지방으로 확대되고 7일 새벽 전국이 태풍 영향권에 들어 비가 온다. 이틀간 강수량은 예상 강수량은 경남 해안과 강원 영동 200㎜ 이상, 강원·충북·경상 50~150㎜, 서해안을 제외한 서울·경기와 충남·전라 10~60㎜, 중부 서해안과 전라 서해안, 제주도 5~40㎜다.

아울러 지난 4일 필리핀 마닐라 동북동쪽 해상에서 발생한 제9호 태풍 '레끼마(LEKIMA)'도 필리핀 동쪽해상을 지나 시속 4㎞ 속도로 느리게 북상하고 있다. 앞으로 태풍 레끼마는 고수온 해역을 지나면서 점차 발달해 9일에 일본 오키나와 서쪽 해상까지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북태평양고기압의 확장 정도와 우리나라 주변 바람 방향에 따라 태풍 진로가 매우 유동적으로 앞으로 발표되는 태풍 정보를 참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