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명래 "관리품목 30%는 화학물질…日 사태 극복에 역량 집중"

최종수정 2019.08.05 15:01 기사입력 2019.08.05 15:01

댓글쓰기

조명래 환경부 장관/김현민 기자 kimhyun81@

조명래 환경부 장관/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수출규제에 따른 영향을 최소화하고 조기에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5일 화학물질안전원에서 일본 수출규제 대응 긴급점검회의를 열고 "159개 주요 관리품목 중 30%가 넘는 53개 품목이 화학물질에 해당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긴급점검회의에는 유역(지방) 환경청, 화학물질안전원, 국립환경과학원, 한국환경공단, 화학물질관리협회 관계자 등이 자리했다.


그는 "일본 의존도가 높은 물질도 포함되는 등 반도체, 전기·전자, 정밀화학 등 산업 전반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이라며 "그동안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 인·허가 기간 단축, R&D용 물질 등록면제 간소화 등 지원방안을 준비해왔다"고 전했다.


조 장관은 이러한 대책이 실효성을 발휘하려면 현장의 노력이 중요하다며 산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인 자세로 임해줄 것을 당부했다.

다만 조 장관은 구미 불산사고, 가습기 살균제 사고 등 대규모 화학사고를 언급하며 "긴박한 위기상황에서도 국민 안전의 중요성을 잊어선 안 된다"고 주문했다.


그는 "안전관리에 소홀함이 생기는 순간, 그동안 우리가 쌓아왔던 신뢰와 공신력은 허사가 되고 말 것"이라며 "안전과 직결된 제도의 골격은 유지하면서도 기업의 현장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절차적 지원방안을 담아냈다"고 말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