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대 호실적 JB·비은행 활약 DGB·계열사 부진 BNK

최종수정 2019.08.05 11:30 기사입력 2019.08.05 11:30

댓글쓰기

지방금융지주 3사
상반기 실적 喜悲

최대 호실적 JB·비은행 활약 DGB·계열사 부진 BNK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지방 금융지주 3사의 올 상반기 실적 희비가 교차했다. 내실경영에 나선 JB금융지주와 하이투자증권 등 비은행 부문이 활약한 DGB금융은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지방 금융지주 중 자산규모 1위인 BNK금융은 은행 자회사 이익 감소로 실적이 줄었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JB금융은 상반기 2041억원의 당기순이익(지배기업 소유주 지분 기준)을 올렸다. 전년 동기 대비 47.5% 급증한 수준이자 2013년 지주사 설립 이후 최대 실적이다.


자회사인 전북은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7% 증가한 순이익 707억원을 내 실적을 견인했다. 광주은행도 1.3% 증가한 919억원을 벌었다.


지난 3월 취임한 김기홍 JB금융 회장이 호남 중심 영업과 경비 절감 등 내실경영을 주문한 성과라는 평가다. 김 회장은 “경영체질 개선을 통해 안정적인 성장 기반을 마련하고 실행력 높은 리스크관리 체계를 구축, 지속 가능한 수익 기반을 마련해 작지만 수익성 높은 ‘강소 금융그룹’으로 도약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DGB금융도 2011년 지주사 설립 이후 최대 실적을 올렸다. 전년 동기 대비 1.7% 증가한 2016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다만 대구은행의 상반기 순이익은 지난해보다 10.1% 감소한 1728억원에 그쳤다. 비은행 부문이 은행의 실적 감소를 만회했다. 지난해 말 인수한 하이투자증권(307억원)을 비롯해 DGB생명(152억원), DGB캐피탈(147억원) 등이 양호한 실적을 냈다.

BNK금융은 아쉬운 성적표를 받았다. BNK금융은 전년 대비 1.8% 감소한 3512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계열사인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의 순이자마진(NIM) 하락 영향으로 이자이익이 586억원 감소한 게 뼈아팠다. BNK캐피탈, BNK투자증권, BNK저축은행 등 비은행 부문에서 전년 동기 대비 58.4% 증가한 730억원을 벌어들인 게 위안이다. 김지완 BNK금융 회장은 “대손비용이 점차 감소하고 있고 비은행 부문 실적 개선도 지속되고 있는 만큼 올해 당기순이익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