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나은행, 올해 상반기 퇴직연금 성장률 은행권 1위

최종수정 2019.08.05 09:24 기사입력 2019.08.05 09:24

댓글쓰기

하나은행 6월말 퇴직연금 적립금 13.5조
하나은행, 연금사업 부서 신설·격상 등 꾸준한 노력
퇴직연금 수수료 등 인하 나서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KEB하나은행은 올해 상반기 퇴직연금 적립금 성장률이 7%를 기록해 은행권 1위를 달성했다고 5일 밝혔다.


하나은행은 지난해 말보다 퇴직연금 적립금이 8872억원 늘어나 올해 6월말 기준 13조5000억원을 달성했다고 발표했다. 하나은행은 2005년 퇴직연금을 처음 도입한 이후 2017년 10조원을 넘어선 데 이어 올해 5월말 13조원을 돌파했다.


은행, 증권, 보험을 포함한 그룹 기준 2019년 상반기 퇴직연금 적립금 순증 실적은 9082억원을 기록해 금융그룹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하나은행은 올해 초 은행권 최초로 연금사업본부를 신설한 데 이어 6월에는 연금사업단으로 격상했다. 하나금융투자 역시 7월 연금사업팀을 독립부서로 격상하는 등 조직개편을 진행했다.


하나은행은 그동안 퇴직연금 저수익률 문제에 대한 실질적인 해법을 마련하기 위해 고금리 신상품을 개발, 제공해왔다.

아울러 퇴직연금 수수료도 낮췄다. 확정기여형(DC) 퇴직연금의 자산관리 수수료율 일괄 0.02% 인하해 기업의 비용 부담을 덜어줬다. 사회적 기업에 대한 운용, 자산관리 수수료 역시 50% 인하했다. 6월에는 청년가입 손님의 경우 최대 85%, 연금수령 손님의 경우 최대 95%까지 IRP수수료를 낮추기로 했다. 누적수익률이 마이너스인 경우에는 면제, 표준형DC 운용관리수수료 0.10% 일괄 적용 등 추가적인 수수료 인하를 추진 중이다.


디지털을 이용해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퇴직연금 상품을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올해 2월 은행 영업시간과 상관없이 365일 24시간 자유롭게 연금 상품의 신규, 변경 거래를 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6월에는 하나연금통합포털을 오픈하여 연금 조회, 신규 등 연금 모바일 채널을 다양화했다. 최근에는 IRP를 5분 내 쉽게 상품 변경할 수 있는 직관적인 모바일뱅킹 환경을 마련했다.


차주필 KEB하나은행 연금사업단장은 "연금상품은 손님과 15년 이상을 함께 하는 초장기 상품“이라며, ”앞으로도 손님들의 노후자산을 책임지는 '손님 행복' 극대화를 위해 한 발 더 앞서기는 손님의 생애 여정에 맞춘 연금은행으로서의 입지를 굳건히 다지겠다”고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