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거제 공중화장실 신생아 유기…30대 부부 검거

최종수정 2019.08.05 08:53 기사입력 2019.08.05 08:53

댓글쓰기

지난 3일 공중화장실에 남자 신생아를 유기한 30대 주부 A 씨와 남편이 경찰에 붙잡혔다. 다행히 아기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사진=연합뉴스

지난 3일 공중화장실에 남자 신생아를 유기한 30대 주부 A 씨와 남편이 경찰에 붙잡혔다. 다행히 아기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윤경 기자] 신생아를 유기하고 달아난 30대 주부와 남편이 경찰에 붙잡혔다.


3일 거제경찰서에 따르면 30대 주부 A 씨는 지난 2일 오후 6시20분께 경남 거제시 사등면 가조도의 한 어촌마을 인근 공중화장실에 남자 아기를 버리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마을 주변 폐쇄회로(CC)TV를 분석, 범죄 발생 시간대를 전후해 운행한 카니발 승합차 중 용의차량을 3대로 압축해 경로를 추적했다.


이후 경찰은 유력 용의차량 한 대를 특정해 3일 오전 2시께 창원시 모 병원에 입원 중인 A 씨를 검거했다. 검거 당시 A 씨 부부는 범죄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씨가 퇴원하는 대로 입건하는 한편, 30대 후반 남편 역시 부인과 공모하고 유기 당시 차량을 운전해 공범으로 입건할 방침이다.

앞서 해당 신생아는 지난 2일 오후 7시께 공중화장실을 지나던 행인이 아기 울음소리를 이상하게 여겨 화장실 안을 살피던 중 발견됐다.


구조된 아기는 현재 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며 건강한 상태로 전해졌다.




김윤경 기자 ykk02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