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방일했던 美볼턴, 日에 주일미군 주둔 경비 증액 요구?

최종수정 2019.08.01 14:44 기사입력 2019.08.01 14:4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지난달 방일해 일본 정부에 주일미군 주둔 경비를 대폭 증액해달라는 요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1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볼턴 보좌관은 지난달 21~22일 일본을 방문했을 당시 야치 쇼타로 국가안보국장 등과 회담하면서 미군 주둔비 일본 측 부담액을 최대 5배 증액해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사히는 미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한 워싱턴발 기사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군 주둔 비용을 미국이 부담하는 것이 불공평하다고 주장한 것을 언급하면서 "내년에 시작되는 경비 부담을 둘러싼 미·일 협상이 동맹관계를 불안정하게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사히는 향후 미국이 협상에서 일본에 요구할 수 있는 주둔 경비 증액 규모에 대해 한 관계자는 '5배', 또 다른 관계자는 '3배 이상'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아사히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월 27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미군 주둔 경비의 일본 측 부담에 대해 "30% 밖에 부담하지 않고 있다"며 불만을 표시했다. 또 지난 6월 29일 기자회견에서는 방위비 분담을 감안해 미·일 안보조약은 "불공평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다만 이러한 보도에 대해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전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인하면서 "현재 주일미군 주둔 경비는 미·일 양국 정부의 합의에 따라 적절하게 분담돼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