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문]조국 "저에게 야유와 비난 보낸 야당과 언론 존중"…'퇴임의 변'

최종수정 2019.07.26 15:12 기사입력 2019.07.26 15: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26일 "저를 향하여 격렬한 비난과 신랄한 야유를 보내온 일부 야당과 언론에 존중의 의사를 표한다"며 "고위공직자로서 기꺼이 감내해야 할 부담이었고, 반추(反芻)의 계기가 되었다"고 밝혔다.


조 수석은 이날 오후 인사 발표 직후 춘추관에서 발표한 '퇴임의 변'을 통해 이 같이 언급하면서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의 발전을 희구하는 애국심만큼은 같으리라 믿는다"고 했다.


아래는 조 수석 '퇴임의 변'


문재인 정부 초대 ‘대통령 민정수석비서관’의 소임을 마치고 청와대를 떠납니다. 존경하는 대통령님을 보좌하였던 일, 격무였지만 영광이었습니다. 대통령님의 비전, 의지, 인내, 결단 등을 가까이서 목도했던 경험은 평생 소중히 간직할 것입니다.


민정수석으로서 ‘촛불명예혁명’의 시대적 요청에 부응하기 위하여 법과 원칙을 따라 좌고우면하지 않고 직진하였고, 소기의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또한 민정수석의 관례적 모습과 달리, 주권자 국민과 공개적으로 소통하면서 업무를 수행하였습니다. 업무수행에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부분이 있었습니다. 오롯이 저의 비재(非才)와 불민(不敏)함 탓입니다.

저를 향하여 격렬한 비난과 신랄한 야유를 보내온 일부 야당과 언론에 존중의 의사를 표합니다. 고위공직자로서 기꺼이 감내해야 할 부담이었고, 반추(反芻)의 계기가 되었습니다.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의 발전을 희구하는 애국심만큼은 같으리라 믿습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