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유정 사건 처리과정 일부 미흡" 경찰 진상조사팀 의견 나와

최종수정 2019.07.21 12:01 기사입력 2019.07.21 11:44

댓글쓰기

경찰청, 사실관계·법률검토 거쳐 최종 결론 도출 계획

"고유정 사건 처리과정 일부 미흡" 경찰 진상조사팀 의견 나와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경찰이 '고유정 전 남편 살해 사건'의 부실수사 논란 등을 살펴보고 있는 가운데 현장을 살펴본 실무 조사팀이 사건 처리 과정에서 일부 미흡한 부분이 있었다는 의견을 경찰청에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청은 보고된 내용을 바탕으로 사실관계를 세밀히 검토한 뒤 최종 결론을 내릴 계획이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고유정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를 벌이고 있는 경찰청 진상조사팀은 최근 수사국에 관련 보고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고유정 사건에 대한 부실수사 논란이 일자 이달 2일부터 수사를 담당한 경찰관서 관련 부서를 상대로 사실관계 확인작업에 나섰다. 대표적인 부분은 현장보존 미흡, 졸피뎀 미확보, 폐쇄회로(CC)TV 미확보 등이었다.


이 과정에서 조사팀은 일부 조치가 미흡했던 부분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는 폴리스라인도 없었고, 펜션 주인은 경찰의 동의를 구해 범행 현장을 청소하는 등 현장이 제대로 보존되지 못했다. 다만 이로 인해 수사 차질이 빚어지지 않았고, 업주 반발을 무릅쓰고 현장 보존을 강제할 수단이 마땅치 않았다고 실무팀은 판단했다.


고유정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해 범행 도구를 확보했음에도, 졸피뎀 약봉지가 현 남편에 의해 발견된 점도 지적됐다. 이에 대해 조사팀은 압수수색 영장에 적시된 압수수색 대상 범위가 한정적이어서 한계가 있었다고 봤다.

또 CCTV 미확보에 대해서는 실종신고 초기 범죄 정황을 발견하지 못한 상태에서 CCTV 확인보다 실종자 수색에 주력한 것은 문제가 없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청은 진상조사팀의 보고 내용을 바탕으로 사실관계를 세밀히 들여다보고 법률적 검토 등을 거쳐 최종적인 결론을 도출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자료수집 및 실무검토 단계로 조사 결과가 확정된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