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악의 상황 모면한 삼성바이오…경영시계는 '제로'

최종수정 2019.07.20 14:52 기사입력 2019.07.20 12:16

댓글쓰기

4조5000억원대 분식회계 의혹에 관여한 혐의 등을 받고 있는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가 19일 구속 전 피의자 신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4조5000억원대 분식회계 의혹에 관여한 혐의 등을 받고 있는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가 19일 구속 전 피의자 신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 가 김태한 대표이사의 구속영장이 또 기각되면서 최악의 상황을 모면하게 됐다. 김 대표에 대한 영장 기각은 지난 5월 25일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로 청구됐다가 기각된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삼성바이오는 영장이 재차 기각된 데 대해 안도하는 기색이지만, 검찰이 추가 수사 후 구속영장 재청구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명재권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지난 19일 김 대표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20일 오전 2시30분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명 부장판사는 "주요 범죄 성부에 다툼의 여지가 있는 점, 증거수집돼 있는 점, 주거와 가족관계 등에 비춰 현 단계에서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또 김 대표와 함께 심사를 받은 삼성바이오 최고재무책임자(CFO) 김모(54) 전무, 재경팀장 심모(51) 상무의 구속영장도 모두 "다툼의 여지가 있다"는 등의 사유로 기각됐다.


◆김태한 대표 구속영장 기각에 안도= 삼성바이오는 김 대표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안도의 한숨을 내쉬고 있다. 특히 이번 심사는 증거인멸이 아닌 분식회계 혐의에 대한 첫 구속영장 청구였기 때문에 법원의 영장 기각은 삼성 측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보인다. 삼성바이오는 영장 기각을 반기면서도 "문제의 본질은 회계처리로 당시 회계처리는 적법했다"면서 "그동안의 회계처리가 기업회계기준을 위반하지 않았다는 것은 일관된 입장"이라고 밝혔다.


삼성바이오는 2015년 말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지배력을 상실했다며 종속회사(단독지배)에서 관계회사(공동지배)로 회계처리 기준을 바꿔 장부상 회사 가치를 4조5000억원 부풀린 혐의를 받고 있다.


삼성바이오는 최악의 상황은 피하게 됐지만 마냥 안도할 수만은 없는 분위기다. 이미 검찰 수사로 인해 기업 신뢰도에 치명상을 입었고 수사가 장기화되면서 경영시계가 '제로'인 상황에 직면했기 때문이다. 김 대표가 검찰에 수차례 소환되면서 경영에 차질을 빚고 있는 데다 수사 대응을 위해 전사 역량이 분산되면서 미래 먹거리 창출에 먹구름이 낀 상황이다. 삼성바이오 관계자는 "글로벌 확장 기로에서 세계 최대 규모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업체로서 입지를 넓혀야 하는 중요한 시기이지만, 공장 증설 및 향후 투자 등 미래 청사진을 위한 중장기 투자계획은 엄두도 내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2분기 실적 악화…미래 불투명= 이 같은 상황은 당장 2분기 실적을 통해 드러날 전망이다. 삼성바이오는 오는 23일 실적발표가 예정돼 있는데, 매출 감소는 물론 영업이익 적자전환이 예상된다. 서근희·정준영 삼성증권 연구원은 "2공장 정기보수 영향으로 매출액이 전분기 대비 감소하고 정기보수 비용과 고정비 부담이 증가하면서 영업적자로 추정된다"며 "1,2공장 가동률 상승, 3공장 수주 확대가 예정대로 진행되고 있어 하반기 실적 회복이 기대되지만, 검찰 조사와 행정소송 1심 결과 발표 등 불확실성은 유효하다"고 말했다.


바이오업계도 삼성바이오 사태를 걱정스러운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바이오는 매출의 99%가 해외에서 발생할 정도로 국내 바이오 기업의 역량을 해외에서 입증하고 있다"면서 "바이오사업을 미래 신사업으로 육성하겠다는 정부 의지에 역행하는 행보는 이제 막 싹을 틔운 국내 바이오 기업의 사기를 꺾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헌 한반도인권과통일을위한변호사모임 공동대표는 "삼성은 일본 경제보복에 의한 공급망 붕괴와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관련 검찰수사에 의한 경영마비로 안팎으로 어려움에 처해있다"면서 "반도체 이후 미래 먹거리 사업으로 추진하는 유망 사업체의 기반이 흔들리고 있다"고 우려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