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캔' 팔고 '유리'에 올인하는 삼광글라스

최종수정 2019.07.21 09:00 기사입력 2019.07.21 09:00

댓글쓰기

'삼광캔' 물적분할해 510억원에 매각하기로
핵심인 '유리사업' 집중하며 효율성·전문성 제고
"유리산업 전문성 높이고 재무구조 개선·흑자 전환"

삼광글라스는 19일 캔 사업을 분리해 한일제관에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삼광글라스 문병도 사장, 한일제관 정동택 대표, 삼광글라스 이복영 대표이사 회장, 한일제관 정지택 전무

삼광글라스는 19일 캔 사업을 분리해 한일제관에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삼광글라스 문병도 사장, 한일제관 정동택 대표, 삼광글라스 이복영 대표이사 회장, 한일제관 정지택 전무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삼광글라스가 캔 사업 부문을 분할해 매각하고 유리 사업에 역량을 집중한다.


21일 삼광글라스 는 B2B 캔 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해 신설법인 '삼광캔'을 설립하고 지분 전량을 금속캔·포장용기 제조업체 한일제관에 매각하는 계약을 지난 19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삼광글라스는 오는 10월 삼광캔 매각 거래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삼광캔은 10월1일자로 설립된다. 잠정 협의된 삼광캔의 매각금액은 510억원이며 거래 종결 시점에 가격이 더 높아질 수 있다고 삼광글라스 측은 설명했다.


삼광글라스는 핵심사업인 유리사업에 집중해 효율성을 높이고 자원을 효율적으로 배분하기 위해 매각을 결정했다. 삼광글라스 관계자는 "삼광글라스는 50여년 이상의 경영 노하우를 가진 유리 사업에 대한 전문성 제고와 함께 재무구조 개선과 흑자 전환을 한층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광글라스는 주류·식품료 제조업체들을 고객으로 B2B 산업을 영위해왔다. 지난해 기준 캔사업 부문 매출은 814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약 24%를 차지한다. 국내 캔 산업은 6600억 규모로 추산된다. 삼광캔을 인수하는 한일제관은 1968년 설립된 금속캔 ·포장용기 제조 전문업체로 이번 인수를 통해 매출을 확대하고 전문 역량을 극대화하겠다는 목표다.

한편 삼광글라스는 B2B 병사업과 B2C 글라스락 사업 부문에서 성과를 내는데 주력하고 있다. 최근 이마트에 글라스락 신제품 15개 품목을 추가 입점시켜 판매 품목을 늘렸다. 지난 3월 오픈한 글라스락 공식몰은 신규회원 가입률이 매월 30% 증가하고 재방문율 70% 이상을 기록하는 등 온라인 매출 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근 미주지역 대형 유통채널 샘스클럽에 글라스락 약 900만불(106억원) 규모 계약을 수주하기도 했다.


이원준 삼광글라스 총괄본부장(전무)은 "이번 계약은 유리와 캔 사업부문에 독보적인 전문성을 보유한 양사의 도약과 발전에 큰 전환점이 되는 윈-윈 거래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선택과 집중을 꾀한 이번 결단이 기업의 가치를 높여 주주가치 극대화에 기여하고, 삼광글라스가 새롭게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