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은희 서초구청장 “서초형 보육시스템으로 보육정책 업그레이드”

최종수정 2019.07.12 16:31 기사입력 2019.07.12 16:31

댓글쓰기

12일 ‘서초구 보육포럼’ 열어 교수 등 전문가 주제발표, 패널토론 진행, 교사, 학부모 등 400여명 참가 ...보육 정책 패러다임 바꾸는 ‘서초형 함께보육(가칭)’ 사업 시범운영에 앞서 발전방향 토론

조은희 서초구청장 “서초형 보육시스템으로 보육정책 업그레이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12일 오전 9시30분 엘타워 그랜드홀 7층에서 ‘서초형 함께보육을 말하다’를 주제로 ‘2019 서초구 보육포럼’을 열었다.


이번 포럼에선 아동학과 및 유아교육분야 교수, 보육전문가 등 권위있는 학계 전문가 10명이 참여해 주제발표와 패널토론이 진행됐다.


어린이집 원장 및 교사, 학부모 등 4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백선희 육아정책연구소장이 기조강연에 나서 ‘육아정책 패러다임의 전환’을 주제로 발표, 조용남 한국보육진흥원 보육사업지원국장과 황옥경 서울신학대 보육학과 교수가 차례로‘보육의 질 제고방안’,‘아동 중심의 보육기관 파트너쉽 현실이 되다’에 관해 각각 발제했다.


이어지는 패널토론에서는 문미옥 서울여대 아동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고, 이한영 연성대 유아교육과 교수, 임승렬 덕성여대 유아교육과 교수, 정선아 숙명여대 아동복지학부 교수, 최명희 신구대 아동보육과 교수, 김송이 서울시 여성가족재단 보육팀장, 이윤진 육아정책연구소 부연구위원이 패널로 참여했다.


보육분야 전문가들의 심도 있는 토론이 이뤄지고 토론 후에는 참가한 청중들이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하는 소통의 시간도 가졌다.

‘서초형 함께보육’ 은 국공립과 민간·가정어린이집 등 3~4개 보육기관을 하나의 단위공동체로 구축하는 공동보육 정책이다. 어린이집간 시설환경 및 규모, 보육 프로그램, 학부모 선호도, 위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함께보육 어린이집으로 지정되고, 지정된 함께보육 어린이집은 입소 및 반편성을 공동으로 참여해 운영한다.


즉, 국공립과 민간·가정 어린이집의 공동운영 체계를 마련하는 참신한 시도로 어린이집간 격차를 줄이고 보육의 질을 함께 높여 상생하는 보육시스템을 만드는 것이다. 국공립어린이집에 대한 쏠림 현상, 보육 수급의 불균형을 해소하고 민간·가정어린이집의 전문성을 강화해 보육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함으로써 비용 절감, 실질적으로 어린이집을 확충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제도적으로 정착되면 1 아동 3 어린이집 대기시스템의 허수 대기자로 인해 발생하는 학부모들의 어린이집 부족인식도 해결할 수 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이번 포럼이 보육 정책의 패러다임 전환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서초의 보육정책을 한단계 더 발전시키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며 “다함께 상생해 나가는 서초형 보육시스템이 아동 중심의 보육서비스를 제공하는 정책으로 잘 정착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 “서초형 보육시스템으로 보육정책 업그레이드”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