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한국당 ‘채이배 감금 사건’ 수사 압박…정신 차려라”

최종수정 2019.07.03 14:19 기사입력 2019.07.03 14:19

댓글쓰기

“당당히 수사에 응하며 대가를 치러야 할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3일 “지난 4월 채이배 의원 감금 사건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수사 압박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며 “불법 점거 등의 행위도 기막힌 노릇인데 설상가상 자신들의 죄를 덮기 위해 물불 못 가리는 행태가 안타까울 뿐”이라고 비판했다.


노영관 바른미래당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비공개로 요청한 자료 요구가 외부에 알려진 경위에 대해 밝히라는 이채익 한국당 의원의 경찰 압박은 적반하장식 항의일 뿐”이라며 “한국당의 불도저식 행태를 더 이상 국민들은 용납할 수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노 상근부대변인은 “외압으로 자신들의 죄를 가리려는 한국당의 구시대적 발상과 기득권 의식은 한국의 미래를 기대할 수 없다”며 “국민들 앞에 떳떳하지 못한 행동을 일삼으며 어찌 국민들을 대변한다고 민생 운운하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노 상근부대변인은 “한국당은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하다는 만고불변의 진리를 깨려하지 말라”며 “이제 그만 정신 차리고 오만과 자만의 늪에서 나와 당당히 수사에 응하며 그에 상응하는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