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타키나발루 바다서 수영 중 실종된 한국인 대학생, 숨진 채 발견

최종수정 2019.07.01 13:59 기사입력 2019.07.01 13:59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말레이시아 휴양지 코타키나발루를 찾은 한국인 관광객이 바다에서 수영을 하던 중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일 '더 스타' 등 외신은 한국인 남성 안 모(18) 씨가 지난달 28일 오후 3시30분께 코타키나발루 카람부나이 리조트 앞바다에서 수영을 하던 중 파도에 휩쓸려 실종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안 씨 친구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현지 소방구조대와 경찰 등이 수색작업을 벌였으나, 실종 사흘만인 지난달 30일 안 씨는 실종장소에서 4km 떨어진 지점에서 어민들에게 발견됐다. 소방구조대는 안 씨의 시신을 수습해 경찰에 인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사고 접수 직후 영사를 현지로 파견했고, 대사관 요청으로 구조 당국이 경비행기를 수색에 투입하는 등 적극적인 협조가 이뤄졌다"며 "급히 입국한 가족이 오늘 밤 시신과 함께 한국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조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안 씨가 친구 두 명과 지난달 24일 코타키나발루에 도착했으며, 사고 당일인 지난달 28일 귀국할 예정이었다고 설명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