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러시아는 왜 북극해에 '해상 원전'을 지으려고 할까?

최종수정 2019.07.01 16:09 기사입력 2019.07.01 10:03

댓글쓰기

바지선 위에 원자로 얹은 부유식 원전, 이달 중 북극해 출항
미국과 국제환경단체는 '떠다니는 체르노빌'이라며 비난 일색
전세계 미개발 석유 25%, 천연가스 45% 잠든 북극...열강 분쟁 전망

러시아가 지난해 제작, 이달 중 북극해 발진을 준비중인 세계 최초 해상 부유식 원자력발전소  '아카데믹 로모소노프(Akademik Lomonosov)'호의 모습(사진=로사톰 홈페이지/https://rosatom.ru)

러시아가 지난해 제작, 이달 중 북극해 발진을 준비중인 세계 최초 해상 부유식 원자력발전소 '아카데믹 로모소노프(Akademik Lomonosov)'호의 모습(사진=로사톰 홈페이지/https://rosatom.ru)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러시아가 이달 중 북극해에 세계 최초 해상 부유식 원자력발전소를 발진, 운영하겠다 밝히면서 미국과 국제 환경단체들의 반발이 예상되고 있다. 미국 국방부는 앞서 러시아와 중국의 북극진출과 관련해 미국 안보에 위협이 될 수 있다 밝힌 바 있으며, 환경단체들은 해당 원전을 '떠다니는 체르노빌(floating Chernobyl)'이라며 방사능 누출사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러시아 정부는 북극권에 배치된 석유시추선 전력공급을 위해 앞으로 이런 해상원전을 계속 생산, 배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져 국제적 논란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CNN 등 외신들에 의하면 러시아 정부는 이달 중 세계 최초의 해상 부유식 원자력발전소인 '아카데믹 로모소노프(Akademik Lomonosov)'호를 북극해로 발진시킬 계획이다. 해상 부유식 원전이란 보통 부교 건설이나 화물 운송에 쓰이는 거대한 바지선(barge) 위에 소형 원자로를 설치한 원전을 의미한다. 해당 함선은 러시아 국영 원자력 발전기업인 로사톰(RosAtom)에서 제작됐으며, 북극해 서부에 위치한 러시아 무르만스크(Murmansk)에서 출항해 알래스카 해안과 마주보고 있는 동부 시베리아의 페벡(Pevek)까지 이동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북극해 석유시추선의 모습. 러시아 정부는 해상 원전을 추가로 건조, 북극해 일대 석유시추선에 전력을 공급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사진=그린피스 홈페이지/www.greenpeace.org)

북극해 석유시추선의 모습. 러시아 정부는 해상 원전을 추가로 건조, 북극해 일대 석유시추선에 전력을 공급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사진=그린피스 홈페이지/www.greenpeace.org)



러시아 정부는 해상원전을 이용해 북극해 일대에 배치된 석유시추선들에 전력을 공급하는 등 민간용으로 쓸 것임을 강조하고 있지만, 해당 해상원전이 시베리아 동부로 이동할 경우 미국을 크게 자극할 요인이 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미국 국방부는 앞서 지난 5월, 러시아와 중국의 극지방 진출이 미국 안보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보고서를 의회에 제출한 바 있다. 특히 해상 원전에 탑재된 소형원자로는 지금까지 주로 핵잠수함이나 핵항공모함의 추진체로 쓰여온만큼, 군사적 용도로 전용될 위험성도 제기되고 있다.


그린피스 등 국제 환경단체들은 해당 원전이 일으킬 수 있는 원전사고와 북극해 오염 우려를 이유로 크게 반발하고 있다. 환경단체들은 해당 원전을 '떠다니는 체르노빌'이라 규정하고 후쿠시마 원전 사고보다 훨씬 큰 환경재앙을 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만에 하나 해당 바지선이 암초나 기타 사유로 침몰하거나 갑작스런 급변사태로 원자로가 용융될 경우, 대규모 방사능 유출이 일어날 수 있다는 것. 이와함께 해당 원전이 사고를 당하지 않더라도 북극해에 배치된 석유시추선들에 전력을 공급하는 만큼, 북극해의 환경오염과 지구온난화를 악화시킬 것이란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이런 비판에도 러시아 정부는 북극해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러시아 정부는 지구온난화로 북극항로가 200여년만에 개통됐고, 대부분 항로에서 쇄빙선 없이 일반 상선으로도 출입이 가능하게 되면서 올해 초 북극해 19개 군용 공항 및 항구들을 대대적으로 개보수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북극에는 현재 전 세계 미개발 원유의 25%, 천연가스의 45% 정도가 매장된 것으로 추정돼 앞으로 러시아 뿐만 아니라 열강의 이권다툼이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