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김정은도 나도 만날 의향 있다…경호 문제 있어 상황 지켜봐야"(종합)

최종수정 2019.06.30 14:27 기사입력 2019.06.30 11:47

댓글쓰기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과 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정상회담에 앞서 웃으며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정상회담에 앞서 웃으며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손선희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 북미 정상의 비무장지대(DMZ) 깜짝 만남과 관련해 "김정은 위원장도 만날 의향이 있고 나도 만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면서 모두 발언을 통해 "김 위원장과 DMZ에서 만날 가능성도 기대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이 절차들에 있어서 안전과 경호 문제들이 있기 때문에 상황을 지켜봐야겠지만 어쨌든 이뤄지면 굉장히 흥미로운 좋은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 동맹에 관련해서는 "확신을 갖고 말할 수 있다. 미국과 한국, 한미동맹은 이전 전례 없이 지금 더욱 굳건한 동맹을 자랑하고 있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양국은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다시 한번 말씀드리면 한미동맹은 전례없이 굳건하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몰턴 보좌관도 함께 했다. 해리 해리스 대사님 등 세 분께 특별히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양국 정상 뿐 아니라 이런 참모 차원에서도 한미관계가 굳건함을 확인할 수 있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본인 취임 이후 북미 관계가 좋아졌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제가 취임했을 때 굉장히 안 좋은 많은 일들이 일어났다"며 "한국, 북한 양쪽에 안 좋은 상황들이 많이 펼쳐졌었는데 시간이 흐르면서 제 임기 동안 많은 것들이 개선됐다”고 했다.


이어 “남북 양쪽 모두 2년 전보다 양쪽 다 훨씬 더 좋은 상황에 있다"며 "굉장히 위험한 일들이 많이 벌어지고 있었는데 그런 부분이 개선됐다. 정말 밤과 낮이라고 비교할 수 있을 정도로 많은 일들을 우리가 이뤄왔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남한과 북한 양쪽에 더 좋은 상황이 펼쳐지고 있다고 평가한다. 2년 전과 지금 너무 다른 상황”이라면서 “지난 2년 반 동안 이뤄낸 모든 것이 저에게는 영광이었고 굉장히 자랑스럽다. 한미 양국은 지금 전례없는 굳건한 동맹을 가질 수 있게 된 계기가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