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테슬라, 비밀연구 진행…"파나소닉 의존 줄이고 자체 배터리 개발"

최종수정 2019.06.27 16:33 기사입력 2019.06.27 15:5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정윤 수습기자]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파나소닉 배터리 셀 의존도를 줄이고, 자체 배터리 셀을 개발하기 위해 비밀 연구를 진행 중이다. 테슬라는 2014년부터 파나소닉과 배터리 생산 및 공급 협력 관계를 맺어왔다.


26일(현지시간) CNBC방송은 테슬라 관계자들을 인용, 테슬라가 캘리포니아주 프리몬트 공장 인근에 위치한 카토로드 스컹크웍스(비밀 연구소)에서 배터리 셀 연구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연구소는 배터리 셀의 대량 생산에 필요한 첨단 리튬이온 배터리 셀, 새로운 장비 개발과 상품화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관련 인력을 채용하기 위해 공고를 냈다.


테슬라의 배터리 셀 연구는 자체 기술로 전기차를 생산하고 비용을 절감하기 위한 것으로 파악된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배터리 팩과 배터리 셀은 전기 자동차 제조 과정에서 가장 큰 비용을 차지하고 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도 주주총회에서 배터리 물량 부족 때문에 전기차 생산과 판매 등에서 한계에 부딪혔다고 밝힌 바 있다.


CNBC는 테슬라가 배터리 셀을 자체 개발하면 전보다 저렴하면서도 고성능의 전기차를 생산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평가했다. 또 테슬라의 자체 기술로 전기차를 생산·판매하고자 하는 머스크 CEO의 목표에도 부합한다고 덧붙였다.


테슬라와 파나소닉의 불화도 테슬라의 배터리 셀 자체 개발을 부채질했다. 지난 1월 파나소닉은 도요타와 전기차 배터리 생산 합작사를 설립하고 지난 4월에는 테슬라와 함께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하는 미국 네바다주 기가팩토리에 대한 투자를 동결하기로 결정했다. 때문에 머스크 CEO는 파나소닉이 모델3의 생산 속도를 늦췄다고 비판했다. 테슬라 경영진은 배터리 셀의 자체 개발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만 CNBC는 테슬라가 배터리 개발에 성공하더라도 파나소닉을 비롯한 배터리 생산 업체와의 관계를 당장 끊을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설명했다. 테슬라는 2020년부터 모델3의 대량 생산을 시작하는 상하이 공장에 배터리를 공급하기 위해 파나소닉, LG 등과 협력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윤 수습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