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세계인터내셔날 자주, 꿀잠 위한 '접촉 냉감 시리즈' 출시

최종수정 2019.06.24 08:43 기사입력 2019.06.24 08:43

댓글쓰기

신세계인터내셔날 자주, 꿀잠 위한 '접촉 냉감 시리즈' 출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신세계인터내셔날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자주가 피부에 닿았을 때 즉각적으로 온도를 낮춰주고 시원한 느낌을 주는 '접촉 냉감 시리즈'를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자주의 접촉 냉감 시리즈는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시원하다고 느끼는 수준인 접촉 냉감 지수 0.15 이상의 소재만을 사용했다. 접촉 냉감 지수는 피부가 섬유에 닿았을 때 느끼는 냉감을 수치화한 것으로 수치가 높을수록 시원함이 크다는 의미다.

쿨링 토퍼, 이불, 베개 등의 침구류를 비롯해 라운지웨어, 언더웨어 등 패션 상품까지 시원한 여름을 날 수 있는 다양한 제품들로 구성됐으며 접촉 냉감 소재가 피부의 열을 빠르게 흡수하고 배출해 피부 표면의 온도를 낮춰준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자주, 꿀잠 위한 '접촉 냉감 시리즈' 출시 썝蹂몃낫湲 븘씠肄


특히 흡습속건의 기능이 뛰어나 땀을 흡수하고 건조시켜 쾌적함을 유지시켜준다. 통기성이 우수해 땀이 차거나 피부에 들러붙지 않는다. 이불을 덮지 않았을 때보다 덮었을 때 더 시원함을 느낄 수 있어 더위에 민감하거나 땀이 많은 사람들도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자주는 열대야 속 편안한 숙면을 위해 접촉 냉감 소재의 토퍼, 메모리폼 베개와 겹이불 등 다양한 침구류를 선보인다. 접촉 냉감 토퍼는 5cm의 적당한 두께로 허리를 받쳐주어 편안함을 제공하며, 메모리폼 베개는 지퍼 형태로 겉감만 따로 세탁이 가능해 위생적으로 쓸 수 있다. 접촉 냉감 겹이불은 그레이와 블루 색상에 스퀘어, 스트라이프 패턴을 적용해 세련된 인테리어에도 안성맞춤이다.


침구류 외에도 여름철 끈적이는 가죽 쇼파 위에 놓고 사용할 수 있는 소파 패드, 땀이 차서 꿉꿉해지기 쉬운 거실화 등도 접촉 냉감 소재로 제작해 판매한다. 또한 접촉 냉감 소재로 만든 세련된 디자인의 라운지 웨어와 속옷도 만나볼 수 있다.

자주는 본격적인 여름을 앞두고 이날부터 다음달 14일까지 접촉 냉감 시리즈를 20% 할인 판매한다. 접촉 냉감 소재를 사용한 침구류와 패션, 생활용품이 모두 포함되며 신세계인터내셔날 공식 온라인몰 SI빌리지에서 단독 진행된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자주 관계자는 "자주의 접촉 냉감 시리즈는 시원함은 물론 손쉽게 물세탁이 가능하고 얇은 부피로 보관까지 편리한 제품"이라면서 "이번 할인 행사는 잠 못 이루는 열대야와 무더운 여름철을 대비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접촉 냉감 쿨링 토퍼는 6만9900원, 접촉 냉감 겹이불 3만9900원, 접촉 냉감 메모리폼 베개 1만9900원, 접촉 냉감 빅 패턴 원피스 3만9900원이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