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문종 "탈당과 신당 창당, 보수분열 아닌 외연확장으로 평가돼야"

최종수정 2019.06.18 14:26 기사입력 2019.06.18 14:26

댓글쓰기

홍문종 의원이 18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홍문종 의원이 18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자유한국당을 탈당하고 대한애국당과 친박 신당 창당의 길에 접어든 홍문종 의원은 18일 "보수 분열이라 몰아부치지 말고 외연확장으로 평가돼야 옳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을 떠나고자 한다. 저라도 먼저 나서지 않으면 보수재건이 요원하게 될 것 같은 압박감에 승복한 결과"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처음엔 당내 투쟁을 고민하기도 했지만 보수정권을 창출해야 하는 우리의 당면과제에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한다는 현실을 깨달았다"며 "당내 의원들을 설득하기 위해 나름 열심히 뛰었고 황교안 대표께도 이를 당부했으나 별다른 대답을 들은 것이 없다"고 탈당 이유를 설명했다. 홍 의원은 그동안 당 내에서 탄핵에 찬성한 의원들에게 사과를 받고 탄핵 백서를 제작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홍 의원은 "태극기세력을 주축으로 정통지지층을 결집하고 선며한 우파정책으로 그들의 선택폭을 넓혀주는 방식으로 보수정권을 창출하려 한다"며 "태극기 신당 창당의 가치는 정통우파의 선명한 정치결사체 구심점이 돼 3년 동안 태극기를 흔들어온 정통우파 지지자들의 눈물을 닦아주는 것이 대의명분이나 당면과제"라고 말했다.


그는 "신당 창당을 보수분열이 아닌 보수정당의 외연확장으로 봐야 한다"며 당 내 비판에 대해 반박했다. 홍 의원은 "과거 박근혜 정부 당시 동지의 인연을 나눴던 몇몇 동료의원들의 처세술도 상처를 줬다"며 "국회의원이 되기 위해 그들이 박 대통령 앞에서 어떤 처신을 했는지 기억이 생생한데 너무도 달라진 표정으로 세상 민심을 전하고 있는 모습이 그저 놀랍다"고 비난했다.

그는 그러면서 "지금은 당을 떠나지만 애국의 길, 보수재건의 길에서 반드시 다시 만나게 되리라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기자회견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당 내 동반 탈당 가능성에 대해 "저 혼자 하겠다고 주변에 말해놨다"며 "정치적으로 다음에 당선되는 일이 중요하다고 보는 의원들에게 험난하고 고통스러운 길을 가자고 얘기하는 것이 선배로서 부담을 주는 것 같아서 가까운 분일수록 말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평당원들은 한국당을 빠지고 있고 전현직 의원들도 관심을 갖고 있다"며 "바른정당에 있는 의원들, 무소속 의원들도 관심을 갖고 있다"고 여운을 남겼다. 40~50명이 동참할 것이라는 전망을 스스로 내놓은데 대해서도 "과장돼 말한 것이 아니다. 개편의 신호탄이 제가 될 것이고 많은 분들이 동참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홍 의원은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지지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봤다. 그는 "TK를 비롯해 불길이 타오르리라 생각한다"며 공천에서 탈락하면 신당 합류가 늘 수 있다는 전망에 대해서도 "어떤 선택이 국회의원이 되는데 도움이 되는지 스스로 판단할 거고 공천 탈락해서 오는 사람들에겐 달라고 해서 다 주진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 대해선 "반대"라면서도 "여당에서 밀어붙이리라 생각한다. 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 생각하면 편하지만 저들이 밀어붙여 됐을 땐 어떻게 해야하는지 나름대로 대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로 돌려보낸 부부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