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영록 지사, 강진 화훼 으뜸마을서 심야 대화

최종수정 2019.06.16 15:57 기사입력 2019.06.16 15:57

댓글쓰기

칠량면 율변마을 주민, 관광 관련 종사자와 민박 간담회 가져

김영록 지사, 강진 화훼 으뜸마을서 심야 대화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강진군은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지난 13일 올해 들어 네 번째로 강진군 칠량면 율변마을을 방문해 50여 명의 마을주민, 관광 관련 종사자와 대화를 나누며 도민의 목소리를 현장에서 경청하기 위한 민박 간담회를 이어가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이승옥 강진군수, 김용호·차영수 도의원, 위성식 군의회 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먼저 마을경로당을 방문해 20여 명의 주민과 진솔한 삶의 대화를 나누고, 사의재(한옥체험관)로 장소를 옮겨 30여 명의 관광업 종사자와 밤 10시를 넘기는 늦은 시간까지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발전 방안에 관해 토론하는 소통 간담회로 이어졌다.

주민과의 대화에서 최정옥(79세) 마을 노인회장은 “우리 마을은 예로부터 밤나무가 많아 율변마을이라 불러왔고, 지금은 전남 최고의 화훼마을이 됐다”며 마을 현황을 소개하고, “도지사님 방문을 계기로 이제는 전남 최고를 넘어 전국 최고의 화훼산업 1번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김양석(55세) 마을 개발위원은 “율변마을은 수국과 장미를 집단화해 꽃을 재배·수출하는 곳으로 세계 바이어들에게도 네덜란드 다음으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어 국내외적으로 벤치마킹을 위해 많이 방문하는 지역”이라며, “율변마을에 많은 관광객이 방문하는데 관광객과 주민들이 쉬어갈 수 있는 쉼터(정자) 건립과 공동선별장·사무실 증축을 통해 방문객들에 대한 체험교육과 홍보 등을 체계적으로 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 줄 것”을 건의했다.


김 지사는 김양석 개발위원이 건의한 마을 쉼터(정자) 건립과 공동선별장 및 사무실 증축 지원건의에 대해 “지금은 세계 으뜸을 목표로 해야 하는 시대가 됐다”며, “율변마을이 꽃을 가지고 네덜란드 다음으로 우수한 평가를 받은 것은 사실상 세계 1등으로 볼 수 있는 만큼, 충분한 기능을 수행하도록 예산 규모와 지원방법을 잘 검토해서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해 주민들의 큰 박수를 받았다.

율변마을 주민과의 대화를 마치고 사의재(한옥체험관)에서 이어진 관광 관련 종사자와의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은 체류형 관광 활성화, 남도 음식 전통 계승, 수학여행단 유치 등 다양한 의견을 내놓았고, 김 지사는 참석자들의 의견을 정책으로 연계할 방안을 찾기 위해 심도 있는 대화를 이어가며 관광현장의 발전적 대안을 찾는 데 집중했다.


특히 김 지사는 “농촌 민박은 침구류를 청결하게 관리하는 것이 기본이면서도 중요하다며 도에서 지원할 방안이 있는지 검토해 볼 것”을 동석한 관광문화체육국장에게 주문하고, “남도 음식 맛의 전통을 이어갈 수 있도록 교육 프로그램 개발, 레시피 전승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민구 가우도 해양레저 대표가 제안한 전남체험학습사업단 구성에 대해서도 김 지사는 “좋은 아이디어라며 수학여행·체험학습 장소를 목록화하고 유치 활동을 펴나가야 한다”며 TF팀을 구성해 추진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김 지사는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조성사업은 새로운 관광자원 개발과 함께 강진의 가우도, 생태공원, 사의재 등과 같은 뛰어난 관광자원을 킬러 콘텐츠로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관광 관련 종사자의 선도적 역할을 당부했다.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newsfact1@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