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혁신위 성격은 규정했지만…오신환 “구성은 추후 논의”

최종수정 2019.06.10 19:04 기사입력 2019.06.10 18:53

댓글쓰기

“어떤 사안도 다룰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 기본 전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 오신환 원내대표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 오신환 원내대표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10일 국회에서 국회의원 워크숍을 열고 혁신위원회의 성격을 규정하는데 합의했다. 다만 혁신위 구성은 추후 논의하기로 하면서 실제 출범까지는 난항이 예상된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혁신위를 구성해 당이 계속적인 갈등에서 벗어나 민생과 경제를 챙기는 대안정당이 돼야 한다는 의견에 모두가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그런 측면에서 조속히 혁신위를 구성해 혁신안을 마련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혁신위는 당의 혁신과 21대 총선을 위해 모든 혁신방안을 검토한다 ▲최고위는 혁신위의 결정사항을 존중해 안건으로 상정하고 토론을 거쳐 결정한다 ▲혁신위의 인선 및 구성은 추후 논의해 신속히 결정한다 등 세 가지 내용에 대해 합의를 이뤘다.


오 원내대표는 손학규 대표 퇴진 문제와 관련해 “혁신위가 어떤 내용을 전제로 활동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의견들이었고, 그렇기 때문에 당 대표 퇴진을 전제로 하지도 않고 또한 당대표의 임기를 보장하는 형식도 적절치 않다”며 “어떤 사안도 다룰 수 있어야한다는 것이 기본 전제이고, 성역 없는 혁신위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주대환 플랫폼 자유와 공화 공동의장에 대해서는 “손 대표가 공식적으로 언급하거나 내용을 전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