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태제과, 우유 함량 40%로 품질 대폭 높인 ‘부라보 소프트 콘’ 출시

최종수정 2019.06.10 09:18 기사입력 2019.06.10 09:18

댓글쓰기

해태제과, 우유 함량 40%로 품질 대폭 높인 ‘부라보 소프트 콘’ 출시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해태제과가 부라보콘 고급 버전을 선보이며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해태제과는 최고 등급 우유 함량을 전문점 수준인 40%로 대폭 높인 ‘부라보 소프트콘’을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소프트 아이스크림은 우유 함량이 40% 수준이다. 공기 층을 줄이고 그 속에 우유가 더 스며 들도록 해 우유 맛이 고소하고 진하다. 디저트 카페 매장에서 요즘 가장 인기 있는 메뉴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빙과 4사 매출은 2016년 1조7000억원에서 지난해 1조4000억원 아래로 떨어졌다"며 "반면 2016년 12개에 불과하던 디저트 카페 전문점은 지난해 112개로 열 배 이상 증가했고 아이스크림을 취급하는 커피전문점까지 포함하면 3년 새 20배 가까이 늘었다"고 말했다. 아이스크림은 여전히 성장하는 매력적인 시장으로, 맛과 가격에서 경쟁력을 갖추는 것이 관건이라고 판단해 신제품을 출시하게 됐다는 것.


부라보 소프트콘은 소프트 아이스크림의 강점을 콘에 접목한 제품이다. 우선 진한 우유 맛을 좌우하는 함량은 40%로 배 이상 높였다. 이는 전문점과 동일한 수준이다. 사용된 우유 역시 국내산 최고 등급인 1A급이다. 유지방은 15% 가량 높여 진한 우유 맛의 깊은 풍미를 더했다.

공기 층도 소프트 아이스크림 수준에 맞춰 기존 제품보다 절반 가량 낮췄다. 냉기를 잡아두는 공기를 줄여 상온에서 최대한 빨리 소프트 아이스크림의 반(半)동결 상태로 부드러운 식감이 살아나도록 했다.


소비자 가격은 기존 부라보콘과 동일한 1500원으로 책정했다. 디저트 카페에서 판매하는 소프트 아이스크림 가격 대비 60~70% 저렴한 편이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