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한국당, 文대통령 발언에 대한 왜곡과 망언 중단해야”

최종수정 2019.06.07 18:16 기사입력 2019.06.07 18:16

댓글쓰기

“나경원 ‘거꾸로 된’ 도착적 역사 인식”
“노덕술은 국민 통합이고 김원봉은 균열과 갈등인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7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한국당은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더 이상의 왜곡과 분열적 망언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 현충일 추념사 중에 약산 김원봉 언급과 관련해 한국당 등 야당의 무책임한 정치공세, 이념공세가 계속되고 있다”며 “당의 지도부까지 나서서 대통령 발언의 진의를 왜곡하고 있는데 대해서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 발언을 언급하며 ‘겉으로 통합을 내걸지만 균열을 바라고, 대화를 바라지만 갈등을 부추긴다’고 말했다”며 “‘애국 앞에 보수와 진보가 없다’는 문 대통령의 말을 완벽하게 거꾸로 받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념으로 편을 갈라치던 때 역사마저 편을 갈라 약산의 의열단, 조선의용대 활동 등을 항일독립운동사에서 완전히 배제하던 때의 온전하지 못한 애국을 통합적인 애국으로 만들어가자는 말을 바로 그 온전하지 못한 냉전적 이념 갈라치기 시각으로 균열, 갈등으로 해석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반민특위로 국민이 분열됐다’는 나 원내대표의 ‘거꾸로 된’ 도착적 역사 인식이 다시 한 번 정확하게 관철하고 있는 발언이라 판단된다”며 “이승만 정권은 약산 김원봉을 비롯해 수많은 독립투사를 탄압한 친일 경찰 노덕술에게 무공훈장을 3차례나 줬고, 이명박 정권은 북의 주체사상을 정립한 황장엽 노동당 비서에게 최고등급 무궁화장을 추서한 바 있다”고 꼬집었다.

이 대변인은 “노덕술은 국민 통합이고 약산 김원봉은 균열과 갈등인가”라며 “그렇다면 한국당은 친일파와 결탁해 독립투사를 탄압한 이승만 정권의 후예임을 자인하는 꼴이 아닐까”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더 이상의 이념 갈등과 역사 왜곡은 피 흘려 나라를 세우고 지켜왔던 애국애족 지사들을 능멸하는 행위”라며 “‘망언적 막말에 국민 눈높이에 맞는 단죄를 하겠다’는 한국당의 다짐이 사실이라면, 세월호 막말로 3개월 당원권 정지 상태인 자가 문 대통령을 ‘빨갱이’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한 것에 대해 우선 당사자를 당에서 영구히 축출함으로써 그 진정성을 보이기 바란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