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차명진 ‘문재인 빨갱이’ 또다시 망언…한국당 엄벌해야”

최종수정 2019.06.07 17:55 기사입력 2019.06.07 17:55

댓글쓰기

“분별없는 행보에 대해 가중처벌 마땅”

與 “차명진 ‘문재인 빨갱이’ 또다시 망언…한국당 엄벌해야”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7일 차명진 자유한국당 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빨갱이'이라고 한 것과 관련해 “차 전 의원이 또다시 망언 행보에 나섰다”고 비판했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을 통해 “차 전 의원의 실언은 통합과 상생을 함께 이뤄 나가자는 대통령 현충일 추념사 메시지에 대해 동의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맞받아치는 것과 다름이 없다”며 “매우 유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앞서 차 전 의원은 세월호 참사 관련 막말로 인해 한국당에서 ‘당원권 3개월 정지’ 징계를 받은 바 있다”며 “그러나 채 3개월이 지나기도 전에 또 다시 망언을 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한국당이 기품과 위엄을 생각하는 정당이라면 차 전 의원의 이러한 분별없는 행보에 대해 가중처벌 함이 마땅하다”며 "한국당은 차명진 전 의원을 엄벌해 공당으로서의 위엄을 갖추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또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도 대통령의 약산 김원봉 선생 언급을 두고 ‘분열과 갈등의 정치로 정치권과 국민에게 누구 편이냐 다그치는 모습으로 네 편과 내 편으로 갈라치는 정치’라고 말했다”며 “편가르기 정치를 하지 말고 함께 상생하자는 대통령 추념사의 의미를 왜곡하지 말아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변인은 “아울러 한국당이 원외에 있는 전직 의원의 지도에 의해 운영되는 정당이 아니라면 차 전 의원의 막말행보에 대한 보다 분명한 신상필벌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