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차기 여신금융협회장 최종 후보, 김주현 전 예보 사장

최종수정 2019.06.07 11:20 기사입력 2019.06.07 11:20

댓글쓰기

김주현 전 예금보험공사 사장.

김주현 전 예금보험공사 사장.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 여신금융협회는 김주현 전 예금보험공사 사장을 차기 협회장 최종 후보로 확정했다.


여신협회는 7일 회장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차기 회장 후보 3명(김 전 사장, 임유 전 여신협회 상무, 정수진 전 하나카드 사장(가나다 순)) 가운데 김 전 사장을 최종 후보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오는 18일에 열릴 협회 임시총회 의결을 거쳐 임기 3년의 제12대 여신금융협회 상근회장으로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김 후보자는 1958년생으로 중앙고등학교·서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워싱턴대에서 MBA 학위를 취득했다. 행정고시 25회로 공직에 입문해 금융위원회 사무처장으로 재직한 뒤 예금보험공사 사장을 역임했고, 최근에는 우리금융경영연구소 대표이사로 재직했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