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풀체인지 앞둔 포드 익스플로러, 중고차 2000만원대로 '뚝'

최종수정 2019.06.07 10:00 기사입력 2019.06.07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올해 6월 중고차 시세가 국산차 전월 대비 평균 2%, 수입차 2.6%의 동반 하락세를 보였다. 보통 6월은 여름 휴가철을 앞둔 꾸준한 수요로 보합세를 유지하는 달이지만 올해는 하락세를 나타냈다.


7일 SK엔카 직영 중고차 몰 SK엔카닷컴은 올해 6월 중고차 시세를 이 같이 공개했다. 이는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쌍용자동차 등 국내 완성차 브랜드와 BMW, 벤츠, 렉서스 등 수입 브랜드의 2016년식 주요 인기 차종에 대한 중고차 가격을 정리한 수치다.


풀체인지 앞둔 포드 익스플로러, 중고차 2000만원대로 '뚝'


국산차 시세는 전월 대비 평균 -2.0% 가량 하락했다. 하락폭이 가장 큰 모델은 르노삼성 SM6로 최저가 기준 -7.7% 떨어졌다. 2016년에 신형 SM6가 출시되면서 판매 대수도 많았고 그만큼 중고차 시장에서 공급 우위 현상이 나타났기 때문이다.


QM6는 최소가와 최대가가 각각 -5.1%, -5.4% 모두 큰 폭으로 하락했다. QM6는 프로모션 확대로 신차 5월 판매가 크게 증가했고 6월 프로모션 혜택도 커 중고차 시세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현재 SM6는 1300만원대 초반, QM6는 1700만원대로 구매가 가능하다.


수입차 시세도 전월 대비 평균 약 2.6% 하락했다. 시세 하락폭이 가장 큰 모델은 벤츠 C-클래스로 최저가는 -7.9%, 최대가는 -5.0% 하락했다. 2016년식 벤츠 C 220 d의 판매 대수가 많았고 지난 11월 출시한 C-클래스 부분변경 모델이 점차 중고차 시장에 풀리면서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이외 포드 익스플로러의 시세 하락도 두드려졌다. 익스플로러는 최저가가 -3.9% 하락해 2000만원 대에 구매가 가능해졌고 최대가는 -6.4% 하락했다. 하반기 풀체인지 신형 모델 출시를 앞두고 있는데다 최근 국산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인기에도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박홍규 SK엔카닷컴 사업총괄본부장은 "올 하반기 신형 SUV 출시 일정과 2016년 출시된 국산 소형 SUV 매물 증가 등 요인들이 올해 6월 중고 SUV 가격을 끌어내렸다"며 "본격 휴가철이 되면 SUV 수요가 증가할 수도 있기에 6월이 중고 SUV 매입의 적기가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