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학 축제서 넘어진 현아 "모두 정상…걱정 끼쳐 미안"

최종수정 2019.05.31 10:28 기사입력 2019.05.31 10:28

댓글쓰기

가수 현아 / 사진=현아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현아 / 사진=현아 인스타그램 캡처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대학교 축제 무대에서 넘어져 응급실로 옮겨졌던 가수 현아가 "모두 정상이다"라고 전했다.


현아는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응급실에서 머리 CT, 손목 엑스레이 등을 촬영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오른쪽 눈썹과 광대에 멍이 들었을 뿐이다"라며 "3일 동안 약 먹으면 괜찮다고 하니 다들 걱정 말고, 걱정 끼쳐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현아는 30일 청주대 축제에 올라 공연을 선보이던 중, 무대에서 넘어져 바닥에 머리를 부딪치는 사고를 당했다. 그러나 현아는 계속 무대를 이어갔고 문제 없이 공연을 마무리 지었다.


공연이 끝난 뒤 현아는 근처 병원 응급실로 향해 컴퓨터단층(CT) 촬영 등 진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