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촌 연세로에서 펼쳐지는 韓·日 인디밴드 우정의 대결

최종수정 2019.05.28 14:04 기사입력 2019.05.28 14:04

댓글쓰기

서대문구, 6월1일 '제1회 인디밴드 한일전' 개최, 크라잉넛, 원더레이디스 등 한일 인디밴드 8팀 무대에 올라... 록음악 매개로 하는 한일 간 우정과 화합의 무대 기대

신촌 연세로에서 펼쳐지는 韓·日 인디밴드 우정의 대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가 6월1일 오후 4시부터 8시까지 신촌 연세로에서 ‘제1회 인디밴드 한일전’을 개최한다.


주한일본대사관과 연세대가 후원, 우리나라와 일본 인디밴드 4개 팀씩 모두 8개 팀이 무대에 올라 번갈아 가며 공연을 펼친다.

한국 밴드는 크라잉넛, 알에스프레소, 와우터, 스트릿건즈가, 일본 밴드는 원더레이디스, 소온지, 토마, 보이후드가 출연한다. 공연 후반에는 한일 양국 뮤지션이 함께 무대에 올라 피날레를 장식한다.


또 스모킹구스, 파드마, 연희별곡, 너드커넥션도 이날 오후 2시30분부터 사전 공연을 선사한다.


인디밴드 한일전은 사전 신청이나 입장권 구매 없이 누구나 무료로 즐길 수 있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록음악을 매개로 하는 한일 간 우정과 화합의 무대를 기대하며, 앞으로도 신촌에서 선보일 수 있는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한 ‘2019년 문화가 있는 날 - 지역 특화프로그램’의 두 번째 행사다.


올 4월 신촌 박스퀘어에서 '글로벌 네트워킹 & 다이닝 파티’를 주제로 한 ‘원더풀 페스티벌’이 첫 행사로 열렸으며 올 후반기에도 다른 문화 콘텐츠로 두 차례 더 예정돼 있다. 서대문구 문화체육과(330-1809)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