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승민 “文대통령, 달나라 사람인가…경제 뒤덮은 먹구름 안 보이나”

최종수정 2019.05.15 10:52 기사입력 2019.05.15 10:16

댓글쓰기

“잘못을 인정하는 것도 지도자에게 필요한 덕목”
“文대통령 주변 인사들, 벌거벗은 임금님 만들지 않아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는 15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문 대통령은 달나라 사람인가”라며 “경제위기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발버둥 치고 있는 중소기업인들 앞에서 '우리 경제가 성공으로 가고 있다'는 말을 태연히 하는 대통령을 우리는 어떻게 봐야 하느냐”고 비판했다.


유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은 어제 중소기업인대회에서 ‘우리 경제는 성공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IMF 위기보다 더한 위기도 각오해야 할 만큼 성장, 생산, 수출, 투자, 일자리 등 중요한 지표는 모두 빨간불이고 양극화와 불평등까지 최악의 상황”이라며 “문 대통령은 대체 무엇을 보고 무슨 생각으로 '우리 경제는 성공'이라고 말하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이어 “문 대통령에게 성공의 기준은 대체 무엇이냐”며 “대통령의 눈에는 우리 경제를 뒤덮은 먹구름이 왜 보이지 않느냐”고 날을 세웠다.


유 전 대표는 “지도자의 덕목은 공감과 비전”이라며 “국민은 하루하루를 살아가기가 너무나 고통스러운데 대통령은 국민의 팍팍한 삶에 대한 최소한의 공감도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유 전 대표는 “잘못을 깨닫고 인정하는 것도 지도자에게는 반드시 필요한 덕목”이라며 “경제정책이 잘못되었다는 사실을 인정하지 못하는 것인지, 잘못되었는지조차 모르는 것인지 당혹스럽다”고 밝혔다.


그는 “정책이 잘못되었다면 진심으로 반성하고 사과하고 고치는 것이 대통령이 마땅히 해야 할 책무”라며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말만 듣고, 하고 싶은 대로 하는 대통령을 보면 남은 3년의 임기 동안 우리 경제가 얼마나 더 망가질까 두렵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2년간 경제정책의 실패에 대해 반성은커녕 '성공'이라고 말하는 문 대통령을 보면서 저 분은 달나라 사람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유 전 대표는 “지금 문 대통령에게 필요한 것은 실패를 인정할 수 있는 용기”라며 “더 이상 잘못된 길을 옳은 길이라고 우기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유 전 대표는 “문 대통령 주변 인사들도 대통령을 더 이상 벌거벗은 임금님으로 만들지 않아야 한다”며 “지록위마(指鹿爲馬). 거짓을 진실로 포장하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고 위험한 일인지 우리 모두 잘 알고 있지 않느냐”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