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콘도 회원권 대행 판매해주겠다" 8억원대 사기 일당 적발

최종수정 2019.04.22 15:04 기사입력 2019.04.22 15:0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콘도 회원권을 대신 팔아주겠다며 중개수수료 명목으로 8억원이 넘는 거액을 가로챈 일당이 검거됐다.


22일 서울 송파경찰서는 회원권 대행 판매 불법 영업을 주도한 박모(35)씨와 현금 인출책 이모(44)씨, 피해자들을 관리한 박모(37)씨 등을 사기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씨 등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1월까지 유령 회원권거래소를 세워 콘도 회원권 매매를 대행해준다고 피해자들을 속였다. 이들은 매도 비용과 수수료 등 명목으로 피해자 1명당 1000만∼2000만원씩 모두 56명에게서 8억3000만원을 가로챘다.


이들은 범죄 사실을 들키지 않기 위해 두 달마다 사무실을 옮기고, 중개 수수료를 유령 법인 명의의 계좌나 대포통장으로 입금받았다.


경찰은 태국으로 도주한 명의사장 정모(37)씨에 대해 국제 공조수사를 요청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