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로구, 중·장년층 1인가구 전수조사 …고독사 막는다

최종수정 2019.04.22 12:46 기사입력 2019.04.22 12:46

댓글쓰기

만 50세부터 만 64세 이하 중장년층 1인 가구 총 7997명 대상...복지통장과 동협의체 위원, 우리동네주무관 등이 함께 대상 가구 방문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최근 사회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고독사 예방 및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해 '중 ·장년층 1인가구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달부터 2개월간 추진하는 전수조사 대상은 만 50세부터 만 64세 이하 중장년층 1인 가구 7997명(남 4772명, 여 3225명)이다.


복지통장과 동협의체 위원, 동주민센터 우리동네주무관이 함께 대상 가구를 찾아가 경제적 빈곤이나 실직 등으로 어려움에 처한 소외된 이웃들을 만나게 된다.


방문조사를 통해 복지욕구대상으로 파악된 가구는 동복지플래너와 방문간호가 심층상담을 진행, 대상자의 욕구에 기반, ▲기초생활보장, 긴급복지 등 공적급여 연계 ▲민간 후원금·품 및 타 복지기관 연계 ▲복합적인 위기가구의 경우 사례관리 대상으로 선정 등을 진행한다.


이어 복지상담 및 복지자원 연계가 이루어진 대상자는 행복e음, 생활복지 통합정보시스템 입력에서부터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나눔이웃 등을 활용, 지속적인 사후관리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종로구, 중·장년층 1인가구 전수조사 …고독사 막는다


구는 올해 고독사 예방사업인 ‘알·맞·지(알아보고 살피는 맞춤형연계 지원)프로젝트’ 또한 가동했다. 주민주도의 인적안전망 구축을 위해 동네상점을 거점으로 하는 희망등대 57개소를 운영, 이웃 간 서로를 살피는 희망등대지기 489명을 위촉,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민간복지기관과 동협의체 공모사업을 진행, 12개 기관에서 고독사 예방사업을 추진, 재능기부 중장년층 틀니지원 사업 등 민간자원을 활용한 15개 특화사업을 진행한다.


이번 중장년층 1인가구 전수조사에 참여한 관계자는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통해 작게는 대상자가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하는 힘을 주고, 크게는 한사람의 인생까지 바뀌게 할 수 있다는 것을 직접 경험하는 시간이었다. 이웃이 서로를 돌보는 시스템을 튼튼히 해서 외로운 죽음을 방지하는데 기여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영종 구청장은 “동별, 지역별, 연령별 대상자들의 반응과 조사결과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통계를 잘 산출한다면 독거 중년남성들의 삶의 질 제고에도 보탬이 될 것”이라며 “이웃을 향한 작은 살핌이 소외된 분들에게는 다시 일어설 수 있는 큰 희망으로 작용하길 바란다. 복지사각지대 없는 따뜻한 지역사회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구는 우리동네 주무관 및 복지통반장, 복지플래너 등과 함께 지난 2017년에는 ‘중장년층 독거남성 전수조사’를, ‘2018년에는 ’주거취약계층 전수조사‘를 하고 공적지원 및 민간자원 연계, 알맞은 복지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지역 내 고독사 예방과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해 힘쓰기도 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