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토부, 정동극장 등 21개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선정

최종수정 2019.04.22 11:00 기사입력 2019.04.22 11:00

댓글쓰기

국토부, 정동극장 등 21개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선정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국토교통부는 정동극장과 국립외교원 등 23개 공공건축물을 '2019년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지원사업' 대상으로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그린리모델링은 노후화로 에너지 사용량이 많은 공공건축물의 에너지 성능 개선을 통해 냉·난방비용을 줄이고, 실내로 유입되는 미세먼지를 차단하기 위해 건축물 에너지성능과 실내환경, 안전 요소 등을 분석한 뒤 비용분석을 포함한 최적의 에너지 개선 방안을 제시하는 설계컨설팅을 지원한다.


정동극장은 우리나라 최초의 극장인 '원각사'를 복원한 시설로, 그린리모델링을 통해 에너지 사용이 적은 건축물로 전환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또 국립외교원은 외교부 직속 연구기관으로 다수의 국내외 외교관, 교육생 및 일반인이 이용하는 국가 주요 교육·연구시설인 만큼 그린리모델링을 통해 쾌적한 재실환경을 조성하고 동시에 에너지비용도 절감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보건소와 복지회관, 주민센터 등 나머지 21개소에 대해서도 개별 건축물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컨설팅 진행을 통해 에너지성능이 우수한 건축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지원대상은 공모를 통해 중앙행정기관, 지자체 및 공공기관이 소유·관리하는 건축물을 대상으로 서면평가와 현장평가를 종합, 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선정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