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포구, 난임부부 한방치료 전액(최대 178만) 지원

최종수정 2019.04.22 06:25 기사입력 2019.04.22 06:25

댓글쓰기

한의약 난임부부 치료 지원사업’ 공모 선정 … 시비 4900만원 확보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서울시 ‘2019년 한의약 난임부부 치료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돼 난임부부를 대상으로 한의약 난임치료를 무료로 지원한다.


구는 이번 서울시 공모사업 선정으로 시비 4900만 원을 확보했다.


‘한의약 난임 치료 지원사업’은 만혼과 고령출산으로 증가하는 난임부부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고, 날로 심각해지는 저출산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난임여성과 배우자를 대상으로 한의약 치료비 전액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신청자격은 지역내 거주하는 만 44세 이하 난임여성 및 그 배우자 또는 정자검사 이상자이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지정 한의원에서 4~6개월 동안 한약과 침구시술을 병행, 집중치료를 받고, 그 뒤 2개월 동안 경과관찰치료를 받는다.

마포구, 난임부부 한방치료 전액(최대 178만) 지원


22일부터 대상자 30명을 선착순으로 모집, 마포구 보건소 2층 모자건강센터 내 의료비지원실에서 방문접수를 받는다.

구는 지난 16일 마포구한의사회와 협약서를 체결, 협의체를 구성, ‘한의약 난임 치료 지원사업’ 제반 인프라를 갖추었다.


한의약 난임치료를 원하는 한 난임부부는 “마포구에서 한의약 난임치료를 받게 되어 다행스럽고 기대가 많이 된다”며 “난임부부들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으로 임신을 기다리고 있는데 이렇게 다양한 치료방법을 지원해주셔서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해 보겠다”고 말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난임부부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줄 수 있게 됐다”며 “한의약 난임치료 등 다양한 치료 방법을 통해 출산율이 향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 문의는 마포구 지역보건과 모자보건팀(☏33153-9075)으로 하면 된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