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근로자-소상공인ㆍ경쟁점포 사장들…뭉치지 못하던 '을들의 합종연횡'

최종수정 2019.03.21 11:20 기사입력 2019.03.21 11:20

댓글쓰기

20일 민주노총-한상총련 '을들의연대 추진위' 발족
근로자, 상인 함께 뭉쳐 구조적 문제 해결
화장품 로드숍점주-택시노사도 연대
'을들의 연대'는 플랫폼 사업 등 산업생태계 변화 영향

20일 오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과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한상총련)는 서울 마포구 공덕동 서울신용보증재단 연수실에서 '을들의연대 추진위원회'를 발족했다. 사진은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과 방기홍 한상총련 회장이 좌담회 직후 포옹을 하고 있는 모습

20일 오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과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한상총련)는 서울 마포구 공덕동 서울신용보증재단 연수실에서 '을들의연대 추진위원회'를 발족했다. 사진은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과 방기홍 한상총련 회장이 좌담회 직후 포옹을 하고 있는 모습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근로자와 사용자, 경쟁점포 사장들, 택시기사와 택시운송사업자…. 물과 기름 같이 섞이지 못할 것 같았던 이들이 '연대'를 선언하고 나섰다.


20일 오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과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한상총련)는 서울 마포구 공덕동 서울신용보증재단 연수실에서 '을들의연대 추진위원회'를 발족했다. 노동자와 상인이 연대해 '재벌개혁 운동'을 전면화하겠다는 취지다.


이날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노동자들이 노동조합을 통해 근로조건과 노동자의 사회적 지위를 높였듯 이제는 사회의 압도적 다수인 을이 사회 구조적인 문제를 바꾸기 위해 뭉쳐야 한다"며 "소수 재벌의 독과점 구조를 극복하고 함께 살기 위해 노동자와 상인이 서로에 대한 이해를 높이며 사회를 바꿔보자"라고 말했다. 방기홍 한상총련 회장은 "민주노총과 한상총련은 오래 전부터 서로 고통을 나누고 연대해왔지만 생각만큼 활동이 구체화되지 못한 아쉬움이 있다"며 "오늘을 계기로 노동자와 상인을 비롯한 을들이 잘사는 사회를 만들어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민주노총이 사용자 단체와 연대 조직을 구성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한상총련은 상인들이 연합된 사용자 단체이면서도 최저임금 인상에 동의와 지지를 보내고 있다. 기업형 슈퍼마켓(SSM)의 골목상권 침탈 등의 사안에서 민주노총과 연대하기도 했다.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참여를 거부한 민주노총은 '을들의 연대'를 중심으로 새로운 사회적 대화를 전개하겠다는 계획도 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월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가칭이지만 '모든 을(乙)을 위한 범국민연대'를 제안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을들의 연대 추진위는 최저임금 인상, 대기업의 골목상권 진입 등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두 단체는 전국 각 지회의 연대도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19일 서울 중구 롯데면세점 앞에서 전국화장품가맹점연합회와 전국가맹점주협의회가 연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면세화장품 국내현장인도제 즉각폐지 등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지난 19일 서울 중구 롯데면세점 앞에서 전국화장품가맹점연합회와 전국가맹점주협의회가 연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면세화장품 국내현장인도제 즉각폐지 등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골목상권에서 치열한 경쟁을 이어가던 화장품 로드숍 가맹점주들도 뭉쳤다. 지난 19일 네이처리퍼블릭·더페이스샵·아리따움·이니스프리·토니모리 등 국내 대표 로드숍점주들은 '전국화장품가맹점연합회'를 출범했다. 연합회 소속 인원만 5000여명에 달한다. 연합회는 본사가 가맹점을 배제하고 온라인으로 판매경로를 다각화해 매출을 올리고 있다는 점을 비판하고 있다. 세종시에서 로드숍을 운영하는 한 대표는 "풀뿌리같은 로드숍들이 홍보·마케팅 역할까지 하며 온라인 고객을 유치했으나 본사는 온라인 직영몰을 통해 매출을 올리고 있다"고 말했다.

승차공유(카풀)서비스를 반대하고 나섰던 '택시연대'도 노조와 사용자 단체가 힘을 합친 사례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로 구성된 4개 택시단체는 수차례의 대규모 집회와 정치권을 성토했다.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기구는 지난 7일 평일 출·퇴근 시간대(오전 7~9시, 오후 6~8시)에만 카풀 서비스를 허용하는 데 합의했다.

근로자-소상공인ㆍ경쟁점포 사장들…뭉치지 못하던 '을들의 합종연횡'


'을들의 연대'가 늘어나는 것은 산업 생태계 변화와 궤를 같이 한다. 기업-소상공인-소비자 로 이어지는 산업 구조가 기업이나 플랫폼 사업자가 직접 소비자에게 재화나 서비스를 제공하는 구조로 변화하고 있다. 플랫폼 사업이 대부분의 산업에 진입하고 신속하고 광범위한 배송 네트워크 구축이 용이해지면서 생긴 변화다. 소상공인이나 근로자 단체들은 이같은 변화가 부를 기업으로 집중시키고 현장의 근로자나 상인들을 생계를 걱정할 위기로 내몰고 있다고 지적한다.


이들의 연대가 지속력을 담보할지는 미지수다. 그간 수차례 연대하면서도 공동의 이해관계 없어지거나 차이점을 극복하지 않고 흐지부지 돼 왔기 때문이다. 투쟁에만 골몰하기보다 서비스질 개선 등 산업생태계 내에서의 자생력을 키우고 소비자 후생을 개선할 연대 방안도 함께 내놔야 한다는 비판도 나온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