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형 쏘나타 사전계약 1만대 돌파…20대·개인 고객 비중 ↑

최종수정 2019.03.18 08:00 기사입력 2019.03.17 10:31

댓글쓰기

신형 쏘나타 사전계약 5일만에 1만대 넘어서
기존모델 月평균 판매대수 대비 2배 '급증'
20대 젊은층·개인 고객 비중도 크게 늘어

신형 쏘나타(사진=현대차 제공)

신형 쏘나타(사진=현대차 제공)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신형 쏘나타의 사전계약 대수가 닷새 만에 1만대를 돌파했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11일부터 신형 쏘나타의 사전계약을 접수한 결과 15일까지 1만203대를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하루 평균 약 2000대씩 계약이 이뤄진 것으로, 기존 쏘나타 월 평균 판매대수 5487대보다 두 배 많은 실적을 5일만에 달성했다. 세계적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열풍으로 국산 중형세단의 산업수요가 최근 5년간(2014~2018년) 19.8% 감소한 상황에서 의미있는 성과라는 분석이다.

또한 신형 쏘나타는 기존 7세대 쏘나타(프로젝트명 LF) 대비 개인고객 비중과 20대 젊은 세대의 비중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사전계약 고객 가운데 개인고객 비중은 48.9%로, 5년 전 같은 기간 접수된 7세대 쏘나타(LF)의 개인고객 비중(38%)보다 10.9%포인트 높아졌다. 개인고객 중 20대 비중도 14%로 집계돼 이전 모델의 5.3% 대비 8.7%포인트 증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스마트폰 기반 디지털 키와 개인화 프로필, 빌트인 캠 등 스마트폰과의 연동성을 대폭 강화한 하이테크 신기술과 함께 고급 스포츠카를 연상시키는 감각적이고 혁신적인 디자인이 개성 강한 젊은 고객의 마음을 사로 잡은 것"이라며 "상품성을 갖추고도 기존 모델 대비 가격을 합리적으로 책정해 고객들의 빠른 반응을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신형 쏘나타는 차세대 파워트레인 '스마트스트림'과 3세대 플랫폼을 적용해 차량의 근간을 완전히 바꾸고, 첨단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과 첨단 편의사양을 기본화했다. 그러면서도 기존 모델 대비 가격인상은 최소화했다. 기존 쏘나타에서 선택품목이었던 '첨단 주행안전 기술'과 고급차에서 볼 수 있었던 편의사양을 모두 갖춘 신형 쏘나타 엔트리 트림 '스마트'의 판매가격은 2346만원으로 책정됐다.

신형 쏘나타는 엔트리 트림부터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차로 유지 보조(LFA) ▲하이빔 보조(HBA) ▲운전자 주의 경고(DAW) ▲전방 차량 출발 알림 등 첨단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을 기본 장착했다. 기존 쏘나타에서는 선택품목인 '현대 스마트 센스 패키지Ⅰ'(131만원)을 구매해야 적용되는 사양들이다.


도로 위 풍경을 촬영하는 신형 쏘나타 주행 영상기록장치 ‘빌트인 캠’(사진=현대차 제공)

도로 위 풍경을 촬영하는 신형 쏘나타 주행 영상기록장치 ‘빌트인 캠’(사진=현대차 제공)



아울러 고급차에 주로 적용됐던 전자식 변속버튼(SBW)과 전동식 파킹 브레이크(EPB) 등 첨단 편의사양도 기본화했다.


신형 쏘나타의 가격은 스마트 2346만~2396만원, 프리미엄 2592만~2642만원, 프리미엄 패밀리 2798만~2848만원, 프리미엄 밀레니얼 2994만~3044만원, 인스퍼레이션 3289만~3339만원 범위 내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한편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의 스마트한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함과 동시에 미래지향적 디자인을 강조하기 위해 택시 모델은 출시하지 않기로 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