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동맹국에 미군 주둔비용 150% 요구 추진"

최종수정 2019.03.08 17:07 기사입력 2019.03.08 17: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동맹국에 미군 주둔비용의 150%를 부담하도록 요구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8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미국은 최근 한국과의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서 이 같은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를 전달했다.


미국 행정부는 독일, 일본 나아가 모든 미군 주둔국에 전체 주둔비용과 함께 이 비용의 50%를 프리미엄으로 부담하도록 요구하는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미군 주둔국 일부는 현재 부담금의 5~6배에 이르는 금액을 요구받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월 국방부 연설에서 "우리가 보호하는 부유한 나라들을 주목하고 있다"며 "다른 사람들을 위해 우리가 바보가 될 수 없다"고 언급해 동맹국의 방위비 인상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편 한국과 미국은 8일 주한미군 주둔비용 중 한국 분담금을 정한 한미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에 공식 서명했다. 지난달 양측은 올해 1년간 한국의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을 전년 대비 8.2% 오른 1조389억원으로 확정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