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92세 英엘리자베스 2세 여왕, SNS 운영 시작…첫 게시물 내용은?

최종수정 2019.03.15 09:07 기사입력 2019.03.08 10:09

댓글쓰기

엘리자베스 여왕이 남긴 첫 게시물. 사진=왕실 공식 SNS 캡처

엘리자베스 여왕이 남긴 첫 게시물. 사진=왕실 공식 SNS 캡처



[아시아경제 황효원 기자] 올해 92세 고령에도 활발하게 공식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시작했다.


7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여왕은 이날 런던 과학박물관을 방문한 뒤 왕실 SNS에 사진과 글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19세기 영국의 수학자 찰스 배비지가 여왕의 고조부인 앨버트 왕자에게 보낸 편지를 찍은 것이 담겼다. 여왕은 "오늘 과학박물관을 방문했다가 1843년 내 고조부인 앨버트 왕자에게 보내진 편지를 발견했다"면서 내용을 소개했다.


배비지는 세계 최초로 컴퓨터 개념을 고안해 '컴퓨터의 아버지'로 불리는 인물로, 편지에서 앨버트 왕자에게 그의 발명품에 관해 설명했다. 여왕은 SNS 게시글 끝에 '엘리자베스 R' 라고 서명했다. R은 라틴어로 여왕을 일컫는 '리자이나(Regina)'를 의미한다.


영국 왕실의 SNS 계정은 2013년 왕실에 관한 사진과 정보 등을 공유하기 위해 만들어졌으며 460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여왕은 지난 2014년에도 과학박물관을 방문한 뒤 왕실 공식 트위터 계정에 첫 게시글을 올린 바 있다.



황효원 기자 woni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