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업硏 "4차 산업혁명으로 제조업 성장세 강하게 나타날 것"

최종수정 2019.02.24 12:55 기사입력 2019.02.24 11:00

댓글쓰기

반도체, 전기장치, 정밀기기, 정밀화학 분야가 안정적인 성장 지속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앞으로 경제성장에 기여할 수 있는 분야로 4차 산업혁명을 주목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4차 산업혁명에 제대로 대응하기만 해도 10여년후 1.93%까지 떨어질 수 있는 경제성장률을 2.20%까지 끌어올릴 수 있다는 분석이다.


24일 산업연구원이 발표한 '4차 산업혁명을 고려한 중장기 산업구조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4차 산업혁명의 도래는 경제와 산업구조에 예상하기 어려운 수준의 변화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2005년 이후 10년간 연평균 3.03%의 성장률을 기록했으나 2016∼2025년 사이에는 연평균 2.71%로 둔화할 것이라고 봤다.


그러나 4차 산업혁명이 제조업과 서비스업 간의 융합을 더욱 가속시킬 경우 2025년까지 연평균 2.85%의 성장을 보일 것이라고 예측했다.


특히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해 제조업의 성장세가 다른 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강하게 나타날 것이라 전망했다.

반도체, 전기장치, 정밀기기, 정밀화학 분야가 안정적인 성장을 지속할 것이라 내다봤다.


4차 산업혁명이 제조업과 서비스업간의 융합을 더욱 가속시켜 정보, 통신서비스, 사업서비스, 문화·오락서비스 분야의 성장이 두드러질 것이라 관측했다.


보고서의 저자인 이용호 박사는 "경제성장률은 둔화 추이를 지속하지만, 4차 산업혁명에 성공적으로 대응한다면 기술 변화로 인한 긍정적인 파급효과에 의해 추가적인 성장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 박사는 이어 "4차 산업혁명이 몰고 올 것으로 묘사되고 있는 산업의 메가트렌드는 선택지가 아닌 필수조건으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