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MWC2019]SKT '미래', KT '연결', LGU+ '일상'(종합)

최종수정 2019.02.24 09:00 기사입력 2019.02.24 09:00

댓글쓰기

국내 이통3사 MWC2019서 3사3색 5G 화두 내세워

[MWC2019]SKT '미래', KT '연결', LGU+ '일상'(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바르셀로나(스페인)=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세계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인 'MWC2019'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국내 통신 3사가 차별화된 5G 선점 전략에 나선다.


SKT는 가까운 미래를 화두로 5G로 구현되는 커넥티드 스페이스를 선보인다. KT는 바르셀로나에서 부산 스카이십을 체험하는 실시간 '연결성'에 초점을 뒀다. LG U+는 출근길부터 퇴근 후 여가시간까지 5G를 통해 야구, 게임, 공연서비스를 통해 여가를 즐기는 '일상'에 방점을 찍었다.

[MWC2019]SKT '미래', KT '연결', LGU+ '일상'(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SK텔레콤은 크게 ▲5G 커넥티드 스페이스 ▲5G 커넥티드 팩토리 ▲5G 커넥티드 소사이어티 ▲5G 커넥티드 비히클 등 총 4개 테마로 공간을 만들었다. 우선 ‘5G 하이퍼 스페이스 플랫폼’에선 관람객들은 가상현실(VR)기기를 쓰고 현실을 그대로 따온 호텔, 사무실, 쇼핑몰에 들어갈 수 있도록 했다. 순간 이동도 가능하다. SK텔레콤은 5G 대중화에 맞춰 이같은 기술을 커머스?교육?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도이치텔레콤과 부스를 가상현실로 연결하는 ICT융합도 모색한다. 양사는 가상현실 속에서 같이 영화나 스포츠 관람을 즐길 수 있는 ‘소셜VR’과 ‘블록체인 모바일 신분증’ 체험 공간을 각사 부스에서 만들었다. 서로의 아바타로 감정을 전달하거나 대화도 나눌 수 있다.



[MWC2019]SKT '미래', KT '연결', LGU+ '일상'(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KT는 MWC 2019에서 ‘5G 스카이십’을 통해 한국과 스페인을 실시간 연결한다. '5G 스카이십 존' 내에는 5G 스카이십 조종석을 마련해, 행사장을 찾는 관람객들이 직접 바르셀로나에서 부산에 위치한 스카이십의 카메라를 원격으로 조종할 수 있다. 스카이십 존의 경우 부산에 구축된 KT의 3.5GHz 5G 네트워크와 부산에서 바르셀로나까지 육상과 해저케이블을 포함한 약 20,000km의 국제 회선을 통해 바르셀로나로 전달하는 방식이다. KT 전시관은 5G 스카이십외에도 5G 리모트 콕핏, 5G 팩토리, 5G 플레이그라운드, 5G 360도 비디오, 5G AI 호텔 로봇 등 총 6개의 존으로 구성된다.

[MWC2019]SKT '미래', KT '연결', LGU+ '일상'(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LG유플러스는 MWC2019에서 U+프로야구, 골프 및 U+아이돌Live 서비스를 공개한다. ▲경기장 구석구석 원하는 곳을 확대해 실감나게 보는 U+프로야구 ‘경기장 줌인’ ▲홈·외야·3루·1루 원하는 경기상황을 최대 4개까지 골라보는 ’포지션별 영상’ ▲인기 골프선수 경기를 최대 3개까지 골라보는 ‘인기선수 독점중계’ ▲좋아하는 멤버를 골라 작은 몸짓과 표현까지 놓치지 않고 보는 ‘멤버별 영상’ 및 ‘아이돌 밀착영상’을 선보일 계획이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변…끝까지 갈 것"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