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T 바로, 베트남 누적 200만콜 돌파

최종수정 2019.02.24 09:00 기사입력 2019.02.24 09:00

댓글쓰기

SKT 바로, 베트남 누적 200만콜 돌파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SK텔레콤 로밍서비스 ‘바로(baro)'가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베트남에서 총 누적 콜 수 200만콜을 돌파했다. 국가별 누적 콜수 200만콜 돌파는 일본에 이어 베트남이 두번째다.


24일 SK텔레콤에 따르면 바로는 서비스 론칭 두달 만에 누적 1150만 콜, 누적 통화 20만시간을 기록했다. ‘baro’는 본인 전화번호를 그대로 쓸 수 있어 통화 상대에 제한이 없다. 즉 통화 상대가 T전화를 이용하지 않아도 된다.


‘baro’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별도 가입 절차는 없으며, 구글 스토어/앱 스토어에서 최신버전의 T전화 앱만 설치하면 된다.


SK텔레콤은 특히 베트남, 일본 등 로밍 이용고객이 많은 지역의 통화품질 최적화를 위해 심혈을 기울여왔다. 서비스 시작 전 개발 팀원 10여명을 현지에 급파, 보름간 동굴·계곡 등 베트남 오지를 돌며 통화 테스트와 음성 Delay를 최소화 하는 알고리즘을 T전화 앱과 서버에 적용했다.


‘baro’ 론칭 후 베트남의 망 상태에 맞춘 서버 개발 외에도 100여종의 단말기로 하루 천회 이상 통화테스트를 진행해 각 제조사, 단말기별 통화품질도 개선했다. 그 결과 음성로밍 이용 시 통화연결 지연이 길던 베트남 다낭 및 호이안 지역에서 기존 10초이상 걸리던 통화연결 시간이 현지 최적화 후 1초까지 짧아졌고 통화품질도 비약적으로 개선됐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지난 1월 미국 CES 기자간담회에서 “지난해 로밍 제도 개편 이후 로밍에 대한 고객 만족도가 큰 폭으로 상승했다. 앞으로도 혁신적이고 남들이 따라할 수 없는 서비스를 계속 선보이겠다"고 강조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