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바른미래당 “경사노위 ‘탄력근로제 합의’ 존중하지만 미흡한 결과”

최종수정 2019.02.19 18:51 기사입력 2019.02.19 18:51

댓글쓰기

“국회에서 추가적인 논의할 것…1년 확대 필요”

19일 서울 경사노위 브리핑실에서 탄력근무 관련 합의문이 발표된 후 대표장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갑 고용노동부장관,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손경식 한국경총회장, 이철수 경사노위 노동시간제도개선위원장,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강진형 기자aymsdream@

19일 서울 경사노위 브리핑실에서 탄력근무 관련 합의문이 발표된 후 대표장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갑 고용노동부장관,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손경식 한국경총회장, 이철수 경사노위 노동시간제도개선위원장,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강진형 기자aymsdre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19일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가 탄력근로제 단위기간을 현행 3개월에서 6개월로 확대하는 합의안을 도출한 것에 대해 “경사노위의 상호 양보로 합의를 도출한 점은 존중한다”면서도 “미흡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현재 우리 경제의 어려움을 감안하면 탄력근로 1년 확대가 필요하다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후 국회에서 성실하게 검토하고 추가적인 논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경사노위 산하 노동시간제도개선위원회의 이철수 위원장은 이날 전체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합의 내용을 공개하며 "탄력근로제의 단위 기간을 최대 6개월로 한다"고 밝혔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