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업부, 산업·에너지 혁신성장 가속화를 위한 조직개편

최종수정 2019.02.19 10:00 기사입력 2019.02.19 10:00

댓글쓰기

산업정책 수립·업종별 현장 정책간 유기적 연계
에너지 소비구조 혁신…신산업 육성 기능 보강

산업부, 산업·에너지 혁신성장 가속화를 위한 조직개편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가 제조업 활력 회복 및 산업 혁신성장을 가속화하고, 에너지 분야 수요혁신 및 산업 육성을 강화하기 위한 조직개편을 단행한다. 앞으로 산업정책실은 중장기 산업정책 수립과 업종별 정책을 전담한다. 산업혁신성장실은 기술개발과 지역경제 지원 중심으로 조직을 재편성한다. 에너지자원실은 공급 측면에서 수요 중심으로 업무를 재편한다.


산업부는 산업 및 에너지 분야의 조직개편 내용을 포함한 '산업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일부 개정령안'이 19일 국무회의에서 확정됐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산업정책실을 비롯한 3개 실 산하 정책관 조직과 업무를 개편하는 것이 핵심이다.


산업정책실은 산업정책 총괄과 업종별 정책(소재부품, 제조)을 연계해 수행하고, 현장의 산업정책 수요에 기민하게 대응함으로써 제도업 활력 회복을 강도높게 추진한다. 업종은 공정의 유사성, 원료의 수요·공급 등 가치사슬을 고려해 재배치한다. 셈유세라믹과는 선유화학탄소과로, 철강화학과는 철강세라믹과로 재편된다. 또 탄소·나노 기능은 통합·재편해 시너지를 창출해나갈 계획이다.


산업혁신성장실은 기술혁신, 지역경제 활성화 및 중견기업정책을 담당하는 조직으로 재편성된다.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주력산업에 효과적으로 적용 및 활용할 수 있도록 산업기술시장과를 산업기술시장혁신과로 확대 개편한다. 또한 정책 고객의 이해도를 높이고 현장의 정책 수요에 대해 유연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일부 부서 명칭을 변경한다. 시스템산업정책관은 제조산업정책관으로, 산업기술정책관은 산업기술융합정책관으로 이름을 바꾼다. 전자부품과는 반도체디스플레이과로, 바이오나노과는 바이오융합산업과로, 산업기반총괄과는 소재부품총괄과로 명칭을 변경한다.

에너지자원실은 에너지소비구조혁신(에너지혁신정책관), 에너지 자원의 안정적 공급(자원산업정책관), 원전 정책 및 수출진흥(원전산업정책관), 신재생에너지 산업육성(신재생에너지정책단) 등 기능별 편제로 개편한다. 에너지정책의 수요 측면을 강화하기 위해 에너지 저효율다소비 구조 혁신을 전담할 국장급 조직(에너지혁신정책관)을 신설하고, 에너지효율과(구 에너지수요관리과)를 둬 에너지 소비구조혁신을 위한 효율향상정책 기획 기능을 보강하는 한편 전력산업과 및 전력시장과( 구 전력진흥과)도 통합 이관해 종합적인 에너지소비구조 혁신을 추진한다.


아울러 집단에너지, 지능형 전력망, 전력 계통 등 분산형 에너지 관련 기능 전담 조직인 분산에너지과를 신설한다. 신재생에너지정책단의 신에너지산업과(구 에너지신산업과)는 수소경제활성화 등 신에너지산업 육성 기능이 보강되며, 재생에너지산업과(구 재생에너지보급과)는 재생에너지 설비 보급뿐만 아니라 재생에너지산업 육성 기능을 담당함으로써 에너지 분야의 전반적인 신산업 창출 기능이 강화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은 핵심 국정과제인 혁신성장을 가속화해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 창출을 신속히 해나가기 위함"이라며 "개정안이 의결되는 대로 조직개편을 완료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