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일부 "남북관계 속도조절 중"

최종수정 2019.02.18 11:36 기사입력 2019.02.18 11:36

댓글쓰기

북·미관계 진전 속도와 발 맞추기 풀이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통일부는 18일 북·미정상회담 준비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남북관계와 관련된 사업들은 상대적으로 속도 조절이 되는 감이 있다"고 밝혔다. 남북관계와 북미관계의 진전 속도를 맞춰나가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남북철도·도로 연결 사업의 진도를 묻는 질문에 "북·미정상회담이 이번 달 말로 예정이 되어 있어서 그 부분에 집중을 하고 있는 것 같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백 대변인은 "남북 간 합의사업들도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남북 간에 계속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남북이 지난달 31일 실무접촉을 한 도로 협력 문제와 관련해 후속 협의를 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합의가 나오지는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남북은 당시 실무접촉에서 북측 관계자의 남측 도로 시설 시찰, 동해선 북측구간 도로 공동조사 방안 등을 논의한 바 있다.

북미가 이달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정상회담을 앞두고 본격적인 준비에 나섰지만, 도로 협력이나 3·1운동 100주년 공동기념행사 등 남북 간 협력 사업은 최근 가시적인 진척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한편, 백 대변인은 최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결단'의 당위성을 부각하는 글을 게재한 데 대해서는 "공개적으로 평가를 하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다만 그는 "판문점 선언, (9월) 평양선언 및 북미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내용들이 보다 진척돼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및 남북관계의 발전이 상호 선순환 구도 속에서 속도감 있게 진행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