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회 정상화 또 불발...민주 "조건없이" VS 한국 "손혜원 국정조사"

최종수정 2019.02.18 11:00 기사입력 2019.02.18 11:00

댓글쓰기

방미 후 첫 원내대표 회동서 결론 못내...오후 수석 간 회의 협의 지속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운데)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교섭단체 회동을 갖기에 앞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여야 원내대표들은 이번 회동에서 국회 정상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윤동주 기자 doso7@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운데)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교섭단체 회동을 갖기에 앞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여야 원내대표들은 이번 회동에서 국회 정상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여야가 국회 정상화를 위해 방미 복귀 후 첫 원내대표회동을 가졌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조건 없이 국회를 열어야 한다는 종전 입장을 유지했으며 자유한국당은 민주당의 주장대로 이해충돌조사위원회를 열되 손혜원 무소속 의원에 대한 국정조사는 별도로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18일 오전 국회에서 여야 원내대표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합의된 내용 없이 입장차이만 확인하고 헤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민생법안을 비롯한 국회의 시급한 현안을 더 이상 미룰수 없기 때문에 국회를 조건없이 정상화하자는 입장을 밝혔다"면서 "계속 (야당과) 대화 하고 빠른 시일내에 국회를 정상화시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오후에도 원내대표 회동을 진행할 계획이 있나"라는 질문에는 "나 원내대표가 대구 전당대회에 갔다. 현재로서는 오늘 만날 계획은 없다"면서 "수석 간 논의를 통해서 국회 정상화 방안을 찾아보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여당이 주장해온 이해충돌조사위원회를 설치하고 손혜원 무소속 의원에 대한 국정조사를 실시하자며 저희로서는 가장 합리적인 수준의 내용을 제안했음에도 불구하고 여당이 전혀 움직이지 않고 있다"면서 "합의가 불발됐다"고 말했다. 또 "(민주당은) 손 의원에 대한 국정조사를 별도로 진행하지 않고 이해충돌조사위에서 다룰 것을 주장했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대한 재특검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데 이 부분을 국회 정상화를 위해 접고 최소한의 조건만 이야기했음에도 불구하고 여당이 응하지 않는 것은 국회 정상화 의지가 없다고 보여진다"고도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생현안이 산적해있는 만큼 여당의 책임있는 자세전환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가 정말 시급한 상황"이라면서 "합의를 이루지 못했지만 양 당의 정확한 의사를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바른미래당은 오후에도 협상을 이어나가서 빠른 시일내 협상 진전을 이룰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최저임금위원회가 3월부터 가동되는 만큼 최저임금 결정 체계 개편 논의를 2월 안에 반드시 마무리해줘야 할 책임이 있다"면서 "탄력근로제 뿐 아니라 선택 근로제 확대 적용 문제도 2월 국회서 반드시 마무리 지어주어야 한다. 여당도 이런 법안을 처리해야 한다는 점에서 책임감을 가지고 임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