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비건, 서울·평양 일정 마치고 출국…北과 추가협상 준비 전망

최종수정 2019.02.10 12:23 기사입력 2019.02.10 12:23

댓글쓰기

평양서 2박3일 대북 실무협상 진행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협의도 마쳐
北과 추가실무협상…美서 전략 마련할 듯


북한 평양에서 2박 3일간 실무협상을 벌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협상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를 방문, 강경화 장관과 인사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북한 평양에서 2박 3일간 실무협상을 벌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협상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를 방문, 강경화 장관과 인사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지난 3일 한국에 도착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10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했다. 그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평양에서 6일부터 8일까지 2박3일간 실무협상을 벌였고, 8일 서울로 귀환한 후 9일 한·미·일과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했다. 북·미간 추가 실무협상이 예고된 만큼 비건 특별대표는 미국에서 향후 대북 협상 전략을 가다듬을 것으로 전망된다.


비건 특별대표는 워싱턴으로 돌아가면 방북 협의(6∼8일) 결과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보고한 뒤 북한과의 앞선 협상 내용을 바탕으로 후속 협상 준비에 착수할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국무부는 지난 8일 성명에서 스티븐 비건-김혁철 특별대표가 2차 정상회담에 앞서 다시 만나기로 합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조만간 상호 방문을 통해 워싱턴이나 평양, 또는 2차 정상회담 개최지인 베트남 하노이나 판문점 등에서 추가 협상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비건 특별대표는 지난 3일 한국을 찾아 한국 측 정부 인사들을 만나 대북 협상 전략을 사전 조율한 뒤 이어 6일 평양으로 향했다.

그는 6일부터 8일까지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와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예정인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의제 및 의전 관련 사항을 논의했다.


양측은 특히 정상회담 합의문에 들어갈 비핵화 이행 조치와 미국의 상응조치를 집중적으로 조율했을 것으로 보인다. 우라늄 농축시설을 포함한 '영변 핵시설'의 폐기 등 비핵화 조치와 연락사무소 개설, 종전선언, 대북제재 완화 등 상응 조치에 있어 양측이 얼마나 접점을 찾았을지 주목된다.


비건 특별대표는 이어 8일 오후에는 서울로 돌아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여야 국회의원, 방한한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등을 만나 평양에서의 실무 협상 내용을 공유했다.


비건 특별대표는 지난 9일 강 장관을 예방한 자리에서는 북한과의 논의가 '생산적'이었다면서 "양측 모두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전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