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6시간 넘는 ‘끝장토론’…결론 없이 이견만 재확인

최종수정 2019.02.09 08:51 기사입력 2019.02.09 08:43

댓글쓰기

개혁적 보수 vs 합리적 진보 ’충돌‘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8일 경기도 양평에서 열린 국회의원 연찬회에서 당 정체성을 놓고 6시간 넘게 끝장토론을 벌였지만 끝내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자유토론이 끝난 직후 브리핑을 통해 “의원들이 일치단결해 총선을 준비해야 한다는 같은 목표를 갖고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면서도 “다만 구체적인 방법론에서 이념적 정체성을 명확히 해야 한다는 입장과 진보·중도·보수라는 이념적 틀에 갇히지 말자는 얘기가 팽팽하게 오갔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최종적으로 결론을 내진 않았다”며 “당초 바른미래당의 창당정신인 개혁적 보수와 합리적 중도세력이 중심이 돼야 한다, 그러면서도 합리적 진보세력도 포용해야 한다는 얘기들이 계속적으로 오갔다”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평화당과의 합당 문제에 대해서는 “지금 때도 아니고 바람직하지도 않다”며 “그러나 바른미래당의 세력을 확장하는 노력을 여전히 해야 된다는 의견에는 많은 의원들이 뜻을 같이 했다”고 전했다.


김 원내대표는 유승민 전 대표에 대해서는 "당내 주요 자산인 유 전 대표의 역할이 더 커져야 한다는데 많은 의원이 공감했다"며 "유 전 대표가 창당 때의 열정으로 일할 분위기를 만들도록 논의를 더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