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평화조약 체결 의욕 보인 아베…'북방영토 불법점거' 표현 안써

최종수정 2019.02.07 15:31 기사입력 2019.02.07 15:3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일본 정부가 7일 '북방영토의 날'을 맞아 개최한 전국대회에서 과거와 달리 러시아에 대해 '불법 점거'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았다고 NHK방송 등이 보도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북방영토(러시아명 쿠릴열도 4개 섬) 영유권 분쟁과 관련해 러시아와 평화조약을 체결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와 민간단체 등은 이날 오후 도쿄도 내에서 '북방영토 반환 요구 전국대회'를 개최했다. 일본은 매해 북방영토 반환을 요구하는 전국대회를 열고 있다. 일본이 말하는 북방영토는 러시아가 실효적으로 지배하는 남쿠릴 열도 4개 섬을 뜻한다.


이날 전국대회에서 발표한 일본 정부의 호소문에는 "북방 4개 섬이 불법 점거돼 있다"는 표현이 포함되지 않았다. 앞서 일본 정부는 이러한 주장을 반복해왔다고 NHK는 전했다.


특히 아베 총리는 그동안 전국대회 인사말을 통해 러시아가 북방영토를 불법 점거하고 있다며 귀속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발언해왔지만 이날은 관련 표현을 쓰지 않았다. 영토 반환을 요구해 온 일본으로선 러시아를 자극하지 않고 협상에 영향을 주지 않으려고 한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는 영토문제 해결을 위한 러시아와의 평화조약 체결에 대해 "쉽지는 않지만 해내야 한다"면서 "일본과 러시아가 서로 신뢰 관계를 더욱 증진하고 상호 수용 가능한 해결책을 찾기 위해 협력해 영토 문제를 해결하고 평화 조약을 체결한다는 기본 방침 아래 협상을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오는 6월 오사카에서 열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초청, 정상회담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