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돼지해, 中 돼지고기 가격 15% 급락…"하반기도 수급 불안정"

최종수정 2019.02.07 14:00 기사입력 2019.02.07 14:0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으로 중국 돼지고기 가격이 급락하고 있다.


7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으로 춘절 연휴 돼지고기 가격이 예상을 깨고 하락하는 등 양돈농가 타격이 커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1월 마지막째 주 기준 중국의 돼지고기 도매 가격은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15%나 급락했다. 춘절 연휴 돼지고기 소비가 늘기 때문에 가격이 상승하지만 돼지열병 감염을 우려한 농가가 예정보다 일찍 도축을 시도해 돼지고기를 시장에 내놓으면서 가격이 급락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많은 돼지들이 일찌감치 도축되면서 하반기에는 돼지 부족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라보뱅크의 판천쥔 애널리스트는 "올해 중국의 돼지고 생산이 20% 가량 줄어들 것"이라며 "중국 동북 지역 중소 규모 양돈농가의 30%는 돼지열병 확산으로 인한 금융손실 때문에 엄마돼지(모돈)를 정리했다"고 전했다.


돼지 수가 감소하면 가격이 폭등할 수 있고, 돼지고기 수입량은 늘게 된다. 주요 돈육 수출국인 미국은 이로인한 이익을 기대해볼 수도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지난해 8월부터 발병한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여전히 중국에서 맹위를 떨치고 있다. 중국 정부는 돼지열병 확산을 막기 위해 돼지 95만마리 이상을 살처분한 상황이다.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